사회 > 사회일반

경찰, 파출소 방화 시도 친박단체 간부 구속영장

이혜원 기자  |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13 14:52:38
associate_pic
휘발유통 열어 방화 시도 혐의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지난 주말 탄핵무효 집회 당시 파출소에 휘발유를 뿌리며 방화를 시도한 친박(친박근혜)단체 간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13일 박성현 자유통일유권자본부 집행위원장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집행위원장은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의 탄핵무효 집회가 열린 지난 11일 낮 12시께 박모(64)씨와 함께 서울 중구 다동 태평로파출소 앞에서 휘발유통 뚜껑을 열고 주머니에서 라이터를 꺼내 방화를 시도하며 경찰관을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을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지만 혐의의 경중을 고려해 박 집행위원장에 대해서만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경찰은 사건 당시 박 집행위원장 검거를 방해한 김모(20)씨 등 2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피플

"민주주의는 과정…
 공정 위한 차별은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