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종합]홍상수·김민희 "우리는 사랑하는 사이" 불륜 인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13 17:08: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에서 홍상수 감독이 취재진 배우 김민희와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답하고 있다. 2017.03.13.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13일 서로의 관계에 대해 "사랑하는 사이"라고 시인했다.

 홍 감독은 이날 서울 성동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민희와의 관계에 대해 "얘기해야 될 자리인지 모르겠는데 둘 다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홍 감독은 "저희 나름대로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다"고 재차 인정했다. 이어 "그동안 언론 보도에 대해 얘기하지 않 은 것은 처음엔 얘기해야 될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개인적인 일이고 시간이 좀 지나다보니 아시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더 이상 얘기할 필요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개인적인 부분"이라며 "저희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김민희도 "저희는 만남을 귀하게 여기고 있다. 진심을 다해 만나고 사랑하고 있다"며 "저희에게 놓인 상황에 대해서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감독은 지난달 독일 베를린국제영화제 참석 당시 김민희와의 관계에 대해 "가까운 사이(I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her)"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지난달 말 조용히 귀국한 이들이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자신들의 관계를 처음으로 인정한 것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에서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간담회를 마치고 자리를 나서고 있다. 2017.03.13.  photocdj@newsis.com
 이들이 자신들의 관계를 인정한 것은 지난해 6월 불륜설이 불거진 이후 9개월 만이다. 그간 영화 시상식에도 참석하지 않을 정도로 두문불출해왔다. 또 불륜설이 불거진 이후 홍 감독은 살던 집에서 나와 부인과 별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홍 감독은 이번 영화가 두 사람의 관계를 담은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디테일들을 사용하지만 제 삶을 재현하려는 자전적인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 "자전적인 것을 만든다는 건 말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 해석에 미화나 왜곡이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영화 속 김민희의 역할인 '영희'의 대사에 대해서도 "영화의 흐름 속에서 영희가 (영화에 등장하는)그 감독 앞에서 할 수 있는 얘기가 그날 아침에 떠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에서는 둘의 관계를 비난하는 세간의 시선이 담긴 듯한 대사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홍 감독은 "보도나 실시간 검색 등을 많이 찾아 읽었다. 서로 다른 사람들이 모여 사는 수밖에 없고 사안에 대해 전혀 다른 의견이나 태도를 가질 수밖에 없다"며 "제가 동의할 수는 없어도 구체적으로 제게 피해를 준다거나 법에 저촉되는 행위가 아니면 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에서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커플 반지를 끼고 입장하고 있다. 2017.03.13.  photocdj@newsis.com
 그러면서도 "저도 남들한테 똑같은 대우를 받고 싶다는 게 제 생각"이라며 "나나 김민희씨 주위의 많은 사람들의 반응은 (비난과는)전혀 다른 것이었다"고 언급했다.

 세간의 비난을 받아들이겠지만 개인의 사생활은 존중해달라는 입장을 호소한 것으로 보인다.

 김민희는 "저에게 홍 감독과 작업하는 일은 너무 귀한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 홍상수 감독의 영화에 집중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계획을 세우고 목표를 두지는 않는다. 지금 저에게 주어진 작업에 굉장히 만족하고 제가 연기 할 때 그 과정에만 몰두하고 그걸로 모든 것이 채워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이들은 간담회 도중 관계를 묻는 질문에는 서로 마주보고 잠시 상의를 하는 등 다정한 모습도 내비쳤다.

 pjk7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예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