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민석 "최순실 후견인 사위가 이재용 부장판사?"…의혹 제기

최선윤 기자  |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16 12:12:4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7차 본회의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17.02.10. dahora83@newsis.com
"우연이어도 공정성 시비 있을 수 밖에"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최순실의 후견인 역할을 했던 사람의 사위가 지금 이재용 삼성 부회장 재판의 뇌물죄를 다루는 담당책임판사를 맡게 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이같이 밝힌 뒤 "이게 우연이라고 할 지라도 공정성에 시비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4년부터 제가 최순실을 추적하며 다소 과장된 것은 있을지언정 허위였던 적은 없다"며 "(최순실의 후견인 역할을 했던) 임 모 박사라는 분과 이 모 부장판사라는 분의 관계는 사위와 장인. 이것은 지금 네이버 들어가보면 나온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저는 절대로 결코 법원에서 임 모 박사의 사위가 이재용 재판의 책임판사로 배정된 것은 의도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본다"며 "그러나 공정성에서는 시비가 있게 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말을 방송에서 말해야 될 지 말 지를 정말 고심했다"며 "그렇지만 결국에는 이걸 국민께 알려야 한다. 재벌이라고 해서 봐주고 그러면 안 되는 거지 않냐"고 덧붙였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피플

"셰어하우스,
 수익률보다 소통 집중해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