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십전대보탕 냉장보관 안해도 1년동안 약효 유지

손대선 기자  |  sds11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17 11:15:00  |  수정 2017-03-17 11:17:4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제21회 서울약령시 한방문화축제가 9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서울약령시에서 열린 가운데 상인들이 약재를 썰고 있다. 2015.10.09.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손대선 기자 = 십전대보탕은 예부터 몸을 보양(補養)하는 대표 처방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의서 동의보감에는 '허약하고 피로해서 기와 혈이 모두 약해진 것을 치료하고 음과 양을 조화롭게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중국 의서인 태평혜민화제국방에는 '과로, 오랜 투병생활, 정신기혈이 닳아 없어진 경우에 사용한다'고 적혀 있다. 십전대보탕은 현재에도 각종 허약성 질환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십전대보탕의 효용은 익히 알고 있지만 한약의 특성상 가정에서 얼마 동안 보관하고 약효의 지속성은 얼마나 가는지 일반인들은 잘 모른다.

 이에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이 일반인이 궁금증을 갖는 십전대보탕의 보관온도와 보관기간에 따른 품질변화 등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연구원은 십전대보탕 원료로 사용되는 한약재 12품목을 서울약령시장에서 구입하여, 태평혜민화제국방에 수록된 방법에 따라 십전대보탕을 조제했다.

 전탕팩을 5도, 25도서 12개월까지 보관하면서 몸에 해를 끼치는지 여부를 알 수 있는 성상, 비중, pH(산성이나 알칼리성의 정도) 변화상과 약효성분인 글리시리진산과 페오니플로린 등의 검출 여부 등을 관찰했다.

 일단 성상, 비중은 보관 기간 및 온도에 따라 차이가 발생하지 않았고, pH는 보관기간이 경과함에 따라 보관 온도(5도, 25도)간 차이를 보였지만 몸에 들어왔을 때 문제를 일으킬 정도는 아니었다.

 특히 미생물한도시험 결과는 황색포도상구균, 살모넬라 등이 모두 검출되지 않아 상온에서도 12개월까지 안전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십전대보탕의 약효도 실험결과 일반인의 짐작보다 오래가는 것으로 밝혀졌다.

 약효성분인 글리시리진산과 페오니플로린의 함량은 보관기간이 경과함에 따라 감소해 12개월이 지나면 각각 77 %, 65 %까지 감소했다. 1년 동안은 문제없이 마실 수 있다는 얘기다.

 또한 3개월까지는 90%이상의 약효성분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실온과 냉장 보관에 관계없이 3개월 안에 복용하면 원하는 보양효과를 대부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정권 원장은 "앞으로도 서울시민이 안심하고 한약을 복용할 수 있도록 한약재 안전성 검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건강하게 복용하는 데 필수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를 시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ds110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