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정희 향수' 자극 김관용·김진태…"보수결집" 호소

김훈기 기자  |  bo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0 15:38:44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추모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03.20  phs6431@newsis.com
"탄핵 진실, 역사에서 밝혀질 것…분열 안타까워"

【서울·구미(경북)=뉴시스】김훈기 박홍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와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전 두 시간 반가량 시차를 두고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잇달아 찾아갔다.

 김 지사는 보수의 분열을 거론하며 결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고,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부당을 거론하며 진실은 역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 정국에서 박정희 생가를 찾아가 '박정희 향수'를 자극해 표를 얻기 위한 마케팅인 셈이다.

 김관용 도지사는 이날 오전 9시께 생가를 방문해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정에 참배한 뒤 "분열의 정치가 자유한국당의 안타까운 역사가 됐다. 이제 다시 가치 있는 보수와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국민의 뜻을 받드는 통합연대로 국가안보와 경제성장을 지켜내야 한다"며 통합의 정치로 당을 살려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방명록에 '잘못했습니다'라는 문구를 썼다. 2017.3.20  phs6431@newsis.com
 김 지사는 방명록에 "어려울 때마다 대통령님의 영전에 와 있습니다. 잘못했습니다. 조국 대한민국과 국민을 지키고 받드는데 혼신의 각오를 바치고 반드시 실천하겠습니다. 하늘나라에서 지켜주시옵소서"라며 박 전 대통령을 향한 존경의 뜻을 담기도 했다.

 1942년 구미에서 태어난 김 지사는 22년 전인 1995년 민선 초대 구미시장에 당선돼 정치에 입문했다. 구미시장 출마 당시 김 지사는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출마 의지와 각오를 다졌었다. 이번에 다시 생가를 방문한 것은, 대권에 도전하면서 정치에 처음 입문했던 시절의 초심을 되새기고 박 전 대통령의 후계자라는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구미와 인연이 없는 김진태 의원도 이날 오전 11시30분께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부당성을 강조하며 보수의 지지를 호소했다. '태극기 부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김 의원은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났으며 고향을 지역구로 두고 있다.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왼쪽은 조원진 의원. 2017.03.20  phs6431@newsis.com
 보수의 본산인 'TK'(대구경북)와 직접 인연이 없는 김 의원이 상징적 장소인 박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것은 무너진 보수를 다시 결집해 되살릴 TK의 대표 주자임을 각인시키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김 의원 측은 "대한민국 산업화를 일군 박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고인의 뜻을 기리고 지역 민심을 청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생가를 방문한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숨겨진 진실을 밝혀야 한다. 진정한 진실은 역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한 뒤 "박 전 대통령의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끈 큰 인물"이라고 칭송했다. 그는 추모관에서 박 전 대통령과 육 여사 영정에 참배 한 뒤 "위대한 한국인! 조국 근대화에서 선진 조국으로! 대한민국의 힘"이라고 방명록에 적었다.

 김진태 의원은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했다. 서문시장은 지난 18일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한 자리다. 이 일을 두고 두 사람이 낯 뜨거운 설전을 벌였었다. 당내 경선에서 자신과 홍 지사간 대결구도를 만들어 '보수 적통' 논란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시도로 읽힌다.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박홍식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 예비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20일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쓴 방명록.  2017.03.20  phs6431@newsis.com
 김 의원 측은 "지난해 큰 화마를 겪은, 대구의 대표시장인 서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상인들을 위로하는 한편 전통시장 재해예방 대책에 대한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것"이라며 "지역 민심을 가늠할 수 있는 대표적인 전통시장을 방문해 민심을 청취하고 지역 발전전략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bom@newsis.com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