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나노셀 LG TV]시너지 극대화 모색…LGD '끌고' LG전자 '밀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1 06:25:00
associate_pic
나노셀 기술 적용한 LCD TV, 화학·디스플레이·전자가 만든 합작품

【서울=뉴시스】최현 기자 = LG가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앞세워 LG디스플레이와 LG전자와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에 나섰다. 최고가 라인인 올레드(OLED)와 LCD(액정표시장치)의 기술 간극을 좁혀 TV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나노셀' 기술을 적용해 색 정확도와 색 재현력을 높인 슈퍼 울트라 HD TV로 삼성전자의 QLED TV와 맞상대한다는 전략이다.

 LG에서는 나노셀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를 삼성의 QLED(양자점발광다이오드) 제품과 동급 선상에 놓고 비교하고 있다. 슈퍼 울트라HD TV는 올레드 제품에 비해 한 단계 아래급인 LCD TV다.

 삼성전자의 QLED TV는 색 정확도를 높여주는 광학 시트를 활용했지만, 나노셀 TV는 시트 대신 나노셀 물질을 편광판 패널 위에 직접 도포했다. QLED가 백라이트가 없는 자발광이 아닌 이상 LCD TV라는 것이 LG 측의 입장이다.

 약 1나노미터(㎚) 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나노셀' 기술은 패널 위에 극미세 분자를 덧입혀 색의 파장을 더욱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나노셀 패널은 LG디스플레이 P7 ·P8 ·P9 공장에서 생산되는 LCD 패널에 모듈동(M2) 조립과정에서 나노셀 입자를 도포해 만들어진다. 백라이트 빛의 세기를 늘리는 1세대, 편광판 위에 색 정확도를 높이는 필름을 부착하는 방식의 2세대 LCD TV 기술을 넘어섰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시작은 LG화학부터였다. LG화학이 발견한 천연 염료 물질이 LCD TV의 약점이었던 빨강, 초록 색상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던 것. 이후 LG디스플레이가 필름을 활용하는 대신 직접 편광판 위에 나노셀 물질을 고르게 도포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마지막으로 LG전자가 나노셀 패널을 활용해 발열, 전력 소모량 등의 변화없이 제품에 적용하는 역할을 하면서 '슈퍼 울트라 HD TV'가 만들어졌다.

 나노셀 적용 모델은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60도 각도 옆에서 볼 때 색상 차이가 없다. 또 TV 화면에 반사되는 빛의 양도 기존제품 보다 30% 이상 줄였다.

 특히 나노셀은 외부에서 LCD로 들어오는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거실에 밝은 등이 켜져 있더라도 사용자는 화면에 비치는 불빛에 방해 받지 않고 TV를 시청할 수 있다.

 LG전자는 기존에 핵심 기술로 내놓던 OLED TV와는 차이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올레드는 자발광에 대한 기술이고 나노셀은 LCD의 가장 진화된 기술로 보고 있다"며 "현재 OLED가 초프리미엄 제품군이며, 그 밑에 LCD의 가장 프리미엄 급으로 나노셀 기술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슈퍼 울트라HD TV'를 상반기 주력 제품으로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나노셀 기술을 향후 프리미엄 모니터에도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개발된 한 가지 기술로 인해 화학과 디스플레이, 전자가 시너지 효과를 누리게 되는 셈이다.

 권봉석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장(부사장)은 "LCD 기술플랫폼은 올해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LG는 압도적인 기술적 우위를 바탕으로 시장이나 고객이 인정해주는 한 해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현재 글로벌 약 2억5000만대 정도의 TV 수요를 갖고 있다"며 "올레드도 어느 정도 생산량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 수요를 충족할 만큼의 준비는 돼 있지 않다"고 분석했다.

 이어 "LCD에서 OLED로 수요가 완전히 넘어가는 시점은 명확하게 말하기 힘들지만, OLED 시장이 현재 제품 가격 2500달러 이상의 시장에서는 47%를 차지하고 있는 것만 봐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단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forgetmenot@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