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WKBL]'3연속 챔프전 MVP' 박혜진 "임영희 언니에게 미안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0 22:30:36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박주성 기자 = 20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3차전 삼성생명 블루밍스 대 우리은행 위비의 경기에서 우리은행이 승리, 우승을 결정지은 뒤 박혜진 선수가 그물을 자르고 머리에 쓰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7.03.20.  park7691@newsis.com.
【용인=뉴시스】황보현 기자 =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을 통합 5연패로 이끈 박혜진이 3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우리은행은 2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3차전에서 삼성생명에 83-72으로 승리하며 통합 우승을 확정했다.

 이날 박혜진은 19점 8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특히 4쿼터 막판 2점 뒤진 상황에서 침착하게 자유투 2개를 성공시키며 연장 승부를 이끌었다. 박혜진은 경기 후 기자단 투표에서 총 64표 중 39표를 얻으며 MVP로 뽑혔다.

 박혜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1, 2차전을 이겼지만 삼성생명이 오늘 지면 끝이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연장전에서 승리해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4쿼터에서 역전을 허용한 상황에 대해서 박혜진은 "팀이 전체적으로 흔들렸고 나도 힘들었다. 하지만 그동안 운동을 많이 했던 것, 힘들었던 때를 생각하면서 뛰었는데 그 간절함이 통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혜진은 3년 연속 챔프전 MVP 수상에 대해 "내가 MVP를 받을 것이라고 단 1%도 생각하지 않았다. 열심히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상이 따라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규시즌에 제가 MVP를 받았으니 챔프전에는 (임)영희 언니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올 시즌은 영희 언니에게 정말 미안하고 고마운 시즌이었다. 영희 언니에게 특별하고 큰 선물을 해주고 싶다"고 웃어보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올 시즌을 돌아보며 "행복한 시즌이었다"고 했다.

 박혜진은 "은퇴를 하기전에 한번도 받기 힘든 MVP(정규리그)를 2번이나 받았다. 어시스트상도 처음 받았다. 농구가 너무 잘되다 보니 농구 공부를 하는게 즐거웠다. 앞으로 1대1 기술을 더 늘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h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피플

"좋은 일한다 소리 싫어…
아이들 돌봄, 꼭 해야할 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