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민주 "'민간인' 朴, 검찰 조사 진실하게 임하라"

전혜정 기자  |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1 10:35: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이 범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1995년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번째다. 이날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에 대해 조사한다. 2017.03.21. photo@newsis.com
"檢, 명예회복 마지막 기회…엄정 조사"
"반성·사과·국민통합 메시지 없어" 비난

【서울=뉴시스】전혜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송구스럽다'는 간략한 메시지만 내놓은 데 대해 "탄핵된 이후 이런 사태까지 온 데 대해 국민에게 진솔하게 사죄하는 태도와 진실 규명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지금까지 박 전 대통령 검찰, 특검, 헌재의 출석을 피해왔지만 이제 '민간인' 신분으로 출석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자신의 혐의에 대해 사익을 취한 적도 없고, 잘못한 적도 없다는 태도로 일관해왔다"며 "끝까지 부인하는 태도를 버리고, 검찰 수사에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지난 번 청와대에서 퇴거하면서 강력한 불복의사를 나타냈기 때문에 검찰 조사에서도 일관된 부인을 할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 또한 이번이 명예회복의 마지막 기회"라며 "그동안 수사 결과를 토대로 법 앞에 모든 사람 평등하다는 원칙하에 검찰이 엄정하게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해야 이후 박 전 대통령 신병 처리에도 도움이 될 것이며 탄핵국면도 수습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경미 대변인 또한 이날 국회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달랑 두 마디만 남기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며 "전대미문의 국정농단 사태를 벌여 헌정 사상 최초로 헌재에 의해 파면된데 대한 반성이나 사과는 없었다.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박 전 대통령을 비난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마음속에 국민은 들어설 자리가 없었던 것"이라며 "100장이 넘는다는 검찰의 예상 질문이 박 전 대통령 특유의 유체이탈 화법을 뚫고 얼마나 실체적 진실에 다가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청문회와 검찰 조사에서 줄곧 발뺌과 모르쇠로 일관했던 국정농단 부역자들이 박영수 특검 조사에서 술술 자백하는 모습을 국민들은 지켜봐왔다"며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13가지 범죄 피의자로서 자연인 '박근혜'에 대한 엄정한 조사와 수사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 진실에 대한 더 이상의 공방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피플

"셰어하우스,
 수익률보다 소통 집중해야"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