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잔잔한 바다·돌발 변수 해결' 세월호 올라온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3-24 08:02:00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강종민 기자 = 침몰 해역인 전남 진도 동거차도 앞바다에서 세월호 좌측 램프 제거 작업이 24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있다. 해수부는 이날 오전 6시45분 세월호 선미 램프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017.03.24.  ppkjm@newsis.com
【진도=뉴시스】배동민 기자 = 침몰 이후 3년 만에 물 위로 떠오른 세월호 인양의 성패가 판가름날 운명의 날이 밝았다.

 걱정했던 사고 해역의 날씨는 사흘째 인양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인양 작업을 지연시켰던 선미의 램프 제거도 마쳤다.

 다른 돌발 변수가 없다면 세월호는 24일 오전 목표로 했던 해수면 위 13m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소조기 마지막 날인 이날 오전 7시 현재 사고 해역 인근 맹골 수도의 파고는 0.2m이다.

 인양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바다와 가장 가까운 서거차도 자동기상관측장비에 관측된 1분 평균 풍속도 1.0㎧에 불과하다.

 세월호 선체 인양은 파고 1m, 풍속 10㎧ 이하의 환경에서 안정적인 작업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늘도 사흘째 세월호 인양을 돕고 있다.

 인양을 지연시켰던 세월호 선미 램프 제거 작업도 이날 오전 6시45분께 마쳤다. 해수부는 전날 오후 8시부터 선미 램프 제거 작업을 진행했다.

 현재 세월호는 수면 위로 약 12m까지 올라와 목표 높이까지 1m를 남겨뒀다.

 이르면 오전 내 인양이 이뤄지고 소조기가 끝나는 이날 자정까지 반잠수식 선박에 거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가령 시간이 다소 지연되더라도 25일 사고 해역인 서해남부 앞 바도의 파고는 1.0∼1.5m, 풍속은 7∼11㎧로 예보됐다. 급박한 기상 변화만 없다면 시간에 쫓기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진도 팽목항을 찾은 이선희(42·여)씨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미수습자 9명이 가족 품으로 돌아오고 가라앉았던 세월호의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gu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