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최순실 사태 없었으면 내가 후보 됐겠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10:11:40
associate_pic
"바른정당 사람들, 돌아오고 싶어해"
 "국민의당, 민주당에서 분가한 당…결국 나와 문재인의 대결"

【서울=뉴시스】이현주 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3일 "최순실 사태가 없었으면, 청와대가 건재하고 친박들이 튼튼했으면 내가 후보가 될 수 있었겠냐"며 필승을 다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사무처 월례조회에서 "저는 선거를 늘 어렵게 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후보가 된 건 역설적으로 이 당이 위기고 어렵기 때문에 당원 동지들이 나를 선택해준 것"이라며 "난 기울어진 운동장을 탓하지 않는다. 전혀 탓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이 운동장이 기울어졌기 때문에 나에게 기회가 온 것이지 정상적으로 진행이 됐다면 나는 지금 감옥에 가 있어야 한다"며 "이상한 재판에 누명 쓰고 감옥에 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나를 비판한 사람들이 없어졌기 때문에 내가 여러분 앞에 설 수 있다"며 "탄핵정국을 탓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바른정당을 절대 욕하지 말라"며 "바른정당은 우리 당에서 부부 싸움하다가 별거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 이혼한 것은 아니고, 그쪽에서도 대부분 분들이 돌아오고 싶어한다"며 "다 돌아올 것이다. 곧 돌아오리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우리가 한마음이 돼서, 보수우파가 한 마음이 돼서 이 나라 강력한 우파정권을 내가 한번 만들어보겠다"며 "원래 대선 때는 지게작대기도 필요하다. 적도 끌어안을 수 있어야 하고 하물며 같은 동지인데 일시적 감정에 헤어졌다고 욕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한편 홍 후보는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우리랑 바른정당과 비슷하다"며 "국민의당은 민주당에서 일부 떨어져나가서 호남을 근거로 일부 분가한 당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거기에서 후보라고 설치는 사람이 우리 보수우파에 사람이 안 보이니까 일시적으로 그 후보에게 옮겨가고 있는 것"이라며 "처음엔 안희정에게 몰려가다가 안 될 것 같으니 안철수에게 몰려갔는데 내일 우리가 필승결의대회를 시작하고 나면 밑바닥부터 꿈틀거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결국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의 대결구도로 압축될 것"이라며 "안철수와 문재인은 각이 안 선다. 각이 서는 건 문재인 후보와 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대선은 정의당, 민주당,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각각 한 사람으로 4당 체제로 간다"며 "좌파 2명, 우파 1명, 얼치기 좌파 국민의당 1명"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문재인 후보가 자기 정권을 만들겠다는 것은 뇌물정권 2기를 만들겠다는 것에 불과하다"며 "노무현 대통령 시절 우병우, 김기춘 역할을 한 사람이 문재인이다. 문 후보는 10년 전 노무현 정부의 김기춘, 우병우"라고 비난했다.

 그는 "노무현 정권의 적폐가 심했음에도 그 정부의 2인자였던 사람이 10년 지나니까 대통령을 하겠다고 한다"며 "이런 것은 본선과정에서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는 "지금 우리가 해야 할 것은 대단결이다. 우파 대결집으로 이 선거를 치르면 우리가 이긴다"며 "새로 들어설 정부는 박근혜 정부 2기가 아니라 홍준표 정권이다. 한나라당 이명박, 새누리당 박근혜, 이제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정권이 탄생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lovelypsyche@newsis.com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