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정당 "홍준표, 대통령직으로 재판 피하려 자충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10:31: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진행된 대통령후보와 함께하는 사무처 월례조회에 입장하고 있다. 2017.04.03.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바른정당은 3일 뇌물죄 혐의를 받고 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향해 "무자격자 후보란 비판을 피하려 자충수를 두는 모습이 안쓰럽다"며 연일 강도 높은 비난을 이어갔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홍 후보는 대통령직으로 재판을 면하려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홍 후표는 오늘 한 언론 인터뷰에서 '(대법원에서) 파기환송된다해도 대통령 재임 중에는 재판이 정지돼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며 "대통령은 형사소송법상 내란외환죄가 아니면 재직 중 소추가 제한되지만 현직 대통령도 뇌물죄로 탄핵돼 구속된 마당에 뇌물죄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문제가 안 된다고 버티는 것이 국민들의 눈에 어떻게 비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조 대변인은 "검사 출신인 홍 후보가 이러한 비상식적 주장을 펴는 것은 법의 허점을 이용해 자신의 뇌물죄 혐의를 벗어보겠다는 위험한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기 짝이 없다"며 "홍 후보는 하루빨리 대통령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보수재건에 동참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eg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