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TK는 내가 적자…바른정당과 우린 같은 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03 10:35: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진행된 대통령후보와 함께하는 사무처 월례조회에 입장하고 있다. 2017.04.03. since1999@newsis.com
"유승민 '합당불가' 관련 질문엔 대답 안 한다"
 "안철수는 문재인과 과거 같은 편…각이 안서"  

【서울=뉴시스】이현주 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3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TK(대구·경북)는 내가 적자고, 좀 더 기다리면 TK는 홍준표 중심으로 뭉치게 돼 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사무처 월례조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바른정당 김무성 선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통화 사실을 밝히며 "같은 당인데 무슨 연대냐, 연대가 아니라 같이 가겠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함께 다 들어오라는 것"이라며 "(대선 후보) 등록 시점까지 (재결합이)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승민 후보가 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이나 연대는 절대 없다고 못 박은 데 대해서는 "그 말에는 절대 대답하지 않을 것"이라며 "유 후보 얘기는 하지 말라"고 답변을 피했다.

 홍 후보는 거듭된 질문에 "답 안 한다고 했는데도 자꾸 묻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유 후보) 혼자 떠드는 것 갖고 저한테 확인하려고 하지 말라"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그는 "대선이라는 큰 판이 벌어졌다"며 "어린애들도 아니고 앙금은 가라앉히고 우선 대선 치르고 나서 얘기하자. 그 정도 정치적 역량이나 포용력은 있는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양자구도를 강조하며 자유한국당을 무시한 데 대해서는 "그건 자기주장이고, 참 착한 사람 아니냐. 나이브하고"라며 "얼치기 좌파인데, 그건 달라질 것"이라고 맞받았다.

 홍 후보는 "대선은 각이 서는 후보끼리 만나야 선거가 되는 것인데 문 후보와 안 후보는 옛날에 같은 편이었다"며 "지금 국민의당이라는 게 민주당에서 호남에 뿌리를 둔 일부가 떨어져 나온 세력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의당과는 성격이 다른데 단일화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lovelypsyche@newsis.com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