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기자수첩

[기자수첩]‘평창올림픽 붐업’ 이대로는 안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12 11:40:5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아니 무슨 강원도를 그렇게 자주 가, 올림픽은 내년인데...”

 지난 겨울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취재차 수 차례 강릉과 평창을 오가던 기자가 지인들로부터 자주 듣던 얘기다.

 기억난다. 2011년 7월. 남아공 더반에서 동계올림픽 개최 지역으로 평창이 호명됐다.

 국민들(특히 강원도민)은 열광했고 옆 사람을 끌어안으며 눈물도 흘렸다. 10년이 넘는 긴 시간 3번의 도전 끝에 이뤄낸 결과였으니 오죽했을까.  

 그리고 올림픽을 1년도 채 남기지 않은 지금, 그 기쁨은 온데간데 없다.

 ‘평창동계올림픽’은 그야말로 온갖 악재에 직면했다.

 개·폐회식 장소와 시설 미비,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중앙정부의 지원 등.

 여기에 국정 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이 평창 올림픽을 먹잇감으로 삼았다는 보도와 정황까지.

 국민들의 관심이 급격히 떨어질 수밖에 없는 조건이다.

 외신은 발빠르게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얼마전 ‘한국 국민 49%, 평창올림픽 관심 없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강릉에서 현지 취재를 한 요네무라 코우이치 기자는 “국민의 관심이 충분히 증가하지 않는 배경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싼 스캔들과 정치 혼란이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지금처럼 진행된다면 한국은 모든 것을 잃을 수 밖에 없다.

 다음 동계 올림픽 개최 장소가 베이징이어서 평창이 각국의 전지 훈련장으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 하나만 빼고는 악재 투성이다.

 2011년 당시, 현대 경제연구원은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의 경제적 효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무려 64조9000억원의 경제적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했다.

 평창이 일본의 삿포로처럼 관광지로 재탄생할 수 있다는 기대도 내놨다.

 우리는 앞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이 후유증에 시달리는 모습을 봤다.

 유치만 하면 18조원 경제 효과에 27만명 고용을 유발한다던 ‘인천 아시안게임’이었다. 결국, 1조원이 넘는 적자를 봤다.

 이대로는 안된다. 과거 서울올림픽이나 월드컵 때의 관심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

 더 이상 왜곡된 시선은 버리고 올림픽 붐업과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지원에 관심을 가질 때다.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힘은 결국 국민에게서 나올 수 밖에 없다.

 조직위는 국내 ‘올림픽 붐업’을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전 국민적으로 인지도를 제고하려면 조직위 홀로 노력해서는 역부족이다.

 관련 부처는 두팔을 걷어붙여야 한다. 수지 타산 문제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간 갈등도 없애야 한다.

 새로운 대통령은 두말 할 필요도 없다.

 이미 “평창올림픽을 새 정부의 국정 제1과제로 선정하고 대회 지원위원회를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jinxij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