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충북

환경단체 "충청 지자체, 석탄발전소 공동 대응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11 15:07:51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대전·세종·충남·충북 환경운동연합이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와 충북도는 석탄화력발전소 증설 저지를 위해 공동 대응하라"고 주장하고 있다.2017.04.11.  bclee@newsis.com
【청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청지역 환경단체들이 충남 석탄화력발전소 문제 해결을 위한 충청권 지자체의 공동 대응을 촉구했다.

 대전·세종·충남·충북 환경운동연합은 11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와 충북도는 석탄화력발전소 증설 저지를 위해 공동 대응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기질과 미세먼지는 이미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했다"면서 "충청권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은 석탄화력발전소를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청권 광역 지자체가 당연히 해야 할 역할이고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석탄화력발전소가 충청권에 미칠 영향에 관한 공동 연구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환경단체들은 "충청권 지자체는 그동안 세종시 원안 사수, 수도권 규제완화,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등 많은 사안에서 한목소리를 냈다"고 상기시키기도 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당진 에코파워 화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당장 취소하라"고 목소리를 높인 뒤 "석탄, 원자력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태양과 풍력 등 재생 에너지 중심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정부는 2022년 3월까지 1160MW급(580MW급 발전기 2기) 당진 에코파워 석탄화력발전소를 건립할 계획이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