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YS 차남' 김현철 "문재인 돕겠다"…김덕룡도 합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16 16:12:04  |  수정 2017-04-16 20:11: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권현구 기자 =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씨가 3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의 자택을 찾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2017.01.31.

 photo@newsis.com
"조만간 상도동계 인사들과 동참"

【서울=뉴시스】김난영 전혜정 기자 =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국민대 교수는 16일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이날 뉴시스에 "(대선에서) 문 후보를 도울 생각"이라며 "조만간 상도동 사람들과 함께 동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외에도 국민의당은 김 교수를 비롯한 상도동계 인사들에 대한 영입 경쟁을 벌여왔다.

 김 교수와 함께 상도동계 좌장으로 꼽히는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도 문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이사장 측 관계자는 "김현철 교수와 같이, 상도동계가 같이 움직여야 한다는 큰 틀에서 동의했다"며 "굉장히 많은 민주당 의원들이 찾아와서 간곡히 설득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를 비롯한 상도동계 인사들은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어 지지선언을 공식화하기 보다는, 향후 부산 등 지역유세에 합류해 문 후보에게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imzero@newsis.com
 hy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