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뉴시스포럼 2017]윤호중 민주당 정책위의장 "청년들이 결혼할 수 있는 사회 만들 것"

이근홍 기자  |  lkh20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0:48:18  |  수정 2017-04-21 14:57:23
associate_pic
"향후 3년간 공공부문의 청년고용의무할당제 5%로 확대"
"신혼부부에 공공임대주택 20만호 우선 배정"

【서울=뉴시스】이근홍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1일 "문재인 더민주 대선후보의 경제정책 중 하나의 큰 틀은 청년들이 결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정책위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7 뉴시스 포럼-차기 정부의 경제정책 방향'에서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심각한 문제가 저출산·고령화인데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청년들이 쉽게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가정을 이룰 수 있게 해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년들이 결혼을 하려면 안정적인 일자리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한시적으로 공공부문의 청년고용의무할당제를 5%로 확대하고 대기업에 대해서도 고용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규모에 맞게 청년고용할당을 추진토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정부의 지원 방안도 공개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청년 주거난 완화를 위해 신혼부부에게 공공임대주택 20만호를 우선 배정하고 주거정착금 등을 지원하겠다"며 "초등학교 전학년을 대상으로 완전책임 돌봄체계를 구축하고 육아휴직 지원 강화, 아동수당 단계적 지급 등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결혼·저출산 문제 해결과 동시에 저소득 고령가구에 대한 지원도 필요하다"며 "오는 2021년에 소득 하위 70%의 노인들에게 기초연금 월 30만원을 차등없이 지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의 경제기조가 '사람중심의 성장', '더불어 함께하는 성장'인 만큼 일자리 창출과 혁신적인 산업 생태계 구축에 대한 청사진도 제시했다.

윤 정책위의장은 "공공부문에서 일자리 81만개를 만들고 법적 근로시간 준수 등을 통한 실근로시간 단축으로 민간에서 추가적인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유도하겠다"며 "단순한 일자리 창출 뿐만 아니라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별 철폐, 상시·지속적인 업무에 대한 정규직 채용 원칙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관 합동으로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구성해 4차 산업혁명을 성공적으로 이룰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자본·자금이 부족한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이 안정적으로 영업을 할 수 있도록 계약갱신청구권을 강화하고 공무원 복지포인트의 일정 비율을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해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겠다"고 말했다

lkh20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피플

"민주주의는 과정…
 공정 위한 차별은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