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사드 추가배치 질문에 "만병통치약 아냐"

김난영 기자  |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1:16:08  |  수정 2017-04-21 11:20: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강종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04.21.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김난영 남빛나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1일 한반도 사드 추가배치에 대해 "이게 만병통치약도 아닌데 하나만 갖고 '이걸 할 거냐 말 거냐'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안 후보는 이날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북핵(해결)에 도움이 되는 여러 체계가 있다. 사드, 킬체인(Kill-Chain), 해군·공군력을 첨단화·강화하는 데도 투자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음 단계로 북핵에 대응하는,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을 나열하고 이에 대해 각각 재원이 얼마나 소요되는지 보고 우선순위를 정하는 게 중요하다"며 다음 정부에서 반드시 이 일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또 정치권의 사드 찬반 논란에 대해 "우리가 큰 전략 하에서 논의가 건설적으로 진행되기보다 지엽적인 쪽에 빠져서 '이걸 할 거냐 말 거냐', '예스냐 노냐' 그런 논쟁으로만 빠지는 경우가 많다. 정치권에서 그렇다"며 "그게 우리나라 전체를 위해 도움이 되는 체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imzero@newsis.com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민주주의는 과정…
 공정 위한 차별은 필요"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