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28번 수술 이겨냈던 연극인 이동근 사망, 향년 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6:11: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전신 50%에 3도 화상을 입고 28번의 수술을 견뎌낸 연극기획자인 이동근(31) 프로듀서가 21일 사망했다.  

 경남 남해 출신인 이 프로듀서는 학창시절 연극을 접한 뒤 연극배우를 꿈 꿨다. 뇌출혈로 쓰러진 아버지를 돕기 위해 한 때 연극을 접기도 하지만 그의 의지를 꺾지는 못했다.  

 쾌활하고 열정적인 성격인 그는 1년에 연극 200편을 보고 각종 관련 서적을 탐독하는 등 연극광으로 소문났다. 동시에 여러 연극을 기획하고 올리며 주목 받았다.   

 하지만 2015년 1월 화재 폭발 사고로 삶의 모든 걸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 패혈증으로 생사까지 넘나들었지만 불굴의 의지로 이겨냈다.  

 이후에 화재사고 보험금과 지인들의 도움으로 불가능한 꿈이라는 뜻을 담은 공연기획사 '아이디서포터즈'를 차리고 소극장 혜화당 등에서 더 적극적으로 연극과 축제를 기획해왔다.

 올해 2월에는 특히 소방관의 처우개선과 화상환자의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연극 '주먹쥐고 치삼'을 올려 주목 받았다. 고인의 유작이 된 이 연극은 이 프로듀서의 삶을 모티브로 삼았다. 그처럼 전신 50%에 3도 화상을 입고도 뮤지컬배우에 대한 꿈을 잃지 않는 청년 문치삼의 이야기였다.

 평소 고인과 절친했던 극작가 겸 연출가 오세혁은 트위터에 "최고의 관객이자 연극인이었습니다. 회사를 다니다가 연극에 빠져서 천편의 연극을 보기로 마음먹고, 화상에도 굴하지않고 기획사도 설립했던 멋진 친구였습니다."라고 애도했다. "이동근을 기억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빈소 서울좋은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 02-984-5000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