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경기남부

경기지역 친환경 농업 매년↓…'수요 확대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6:49:54
【수원=뉴시스】김지호 기자 = 경기 지역 친환경 농업 규모가 매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나 새로운 수요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가 발주한 '친환경 농산물의 사회적 수요 확대를 위한 친환경 생산자의 대응 방향과 활동과제'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경기 지역 친환경 농가는 2010년 7400여 가구에서 2015년 5500여 가구로 25.6% 줄었다.

 재배 면적 역시 같은 기간 7.7㏊에서 5.3㏊로, 농산물 출하량 역시 11만7000여t에서 8만5000t으로 줄어들었다.

 2010년 지방선거 이후 친환경 무상급식이 확대되면서 친환경 농산물 수요가 크게 증가했음에도, 5년 사이 새로운 수요가 확대되지 않는 등의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친환경 농산물 출하량은 2011년 12만6000여t, 2012년 10만9000여t, 2013년 12만8000여t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4년 9만9000여t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연구진은 또 새로운 친환경 농산물 수요가 발생하지 않은 상태에서 중산층의 구매력 감소도 한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런 이유로 친환경 농산물이 가정집에도 공급될 수 있도록 '로컬푸드 직매장' '경기형 농민장터' '경기형 농산물꾸러미' 등을 도입해 소비자와 생산자가 가까워질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또 초·중학교에 비해 친환경 농산물 무상급식 비율이 낮은 고등학교와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장애인복지시설 등 공공급식에도 친환경 농산물 급식을 확대해야 한다고 내다 봤다.

 지난해 경기 지역 초·중학교의 친환경 급식 비율은 각각 93.7%, 75.4%였지만, 고등학교는 59.1%에 불과했다. 경기도는 초등학교와 중학교에는 일반 농산물과 친환경 농산물 간의 차액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연구용역 자료에서 의미 있는 부분은 도정에 반영해나갈 것"이라며 "친환경 학교급식에 쓰이는 경기 지역 농식품 비율도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용역은 농업농민정책연구소 '녀름'이 맡았으며 21일 오후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발표회를 진행했다.

 kjh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피플

"음란해서 불편?…
사회변화는 '불편함'서 시작"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