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송민순 논란' 정치공방…반공의 칼 쥔 망나니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6:25: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한국핵정책학회-아태핵비확산군축리더십네트워크(APLN) 공동 주최로 열린 '트럼프 행정부 비확산정책과 한반도' 공동학술회의에서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7.02.15.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임재희 기자 = 정의당은 21일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당시 외교통상부)의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관련 문건을 두고 벌어지는 정치공방에 대해 "남북관계를 파탄시킨 정치세력들이 녹슨 반공의 칼을 쥐고 망나니 춤을 추는 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마치 물 만난 고기처럼 색깔론 공세에 여념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전 장관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007년 12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있던 당시 참여정부가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홍 후보와 유 후보는 문 후보의 해명을 '거짓말'로 규정하며 비판의 화살을 정면으로 겨눴다.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 의사를 밝힌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을 향해서도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는 국민의당 역시 선거철이라고 색깔론에 편승해 이득을 보려는 행태가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남북의 평화협력 노력을 거짓논쟁으로 덧씌우는 유치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송 전 장관의 행동 역시 문제 삼았다.

 한 대변인은 "당시 외교부 수장이었던 송 전 장관의 이같은 행동은 시기와 내용 모두 매우 부적절하다"며 "송 전 장관 본인은 정치 쟁점화 시킬 의도가 없다고 항변했지만 누가 봐도 대선 국면에서 색깔론 등 의미 없는 정치적 공방의 소재로 활용될 것이 틀림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인권결의안 결정이 10·4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 직후라는 것을 감안하면 유엔 대북 인권결의안 문제는 남북의 화해와 협력이 필요한 상황에서의 당연한 외교적·정치적 노력"이라며 "참여정부의 평화적 노력을 북풍놀이의 소재로 삼게 하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정의당은 70~80년대 군사독재정권의 망령에 휩싸여 민주주의를 그 시절로 돌이키려는 모든 시도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진짜 안보는 평화와 신뢰에 기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피플

"음란해서 불편?…
사회변화는 '불편함'서 시작"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