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세월호 선조위 "전복 후 구조·구난행위 문제는 조사 범위 밖"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7:59:08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류형근 기자 = 21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 취재지원실에서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이 '조사 방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04.21.    hgryu77@newsis.com
【목포=뉴시스】박대로 기자 =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21일 "(세월호) 선체가 전복된 다음의 구조·구난 행위는 선조위의 조사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며 세월호 전복 후 해경 등의 구조·구난 행위 상 문제점은 조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신항 취재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가) 전복된 후 구조·구난행위를 조사할 수 있는지가 논란이 됐는데 (선조위 특별)법이 조금 애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선조위가 앞으로 조사할 사항에 관해 "인양 시기가 생각보다 많이 늦어져 2년 정도 걸렸는데 의도적으로 늦게 인양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있다"며 인양 지연 문제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또 인양하는 과정에서 선체 천공을 많이 했는데 의도적인 선체 훼손이라는 의심이 있다"며 "또 인양 시 좌현램프를 절단했는데 왜 그렇게 했고 불가피했는지 의문이 있어 그 점도 조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국가기록원으로부터 모든 것을 받아 기왕에 진행한 (선체 관련) 조사에서 미진했던 부분이나 모순이 있는 부분을 들여다보겠다"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등의 조사 기록을 참고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김 위원장은 영국 감정기관인 브룩스벨뿐만 아니라 국내 전문가들과도 선체조사 자문 용역계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류형근 기자 = 21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 취재지원실에서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이 '조사 방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04.21.    hgryu77@newsis.com
 그는 "브룩스벨의 조사는 물리적 형상에 근거한 조사다. 국내의 기술진이나 선박 운항·구조 전문가 집단에게는 인적 과실 조사를 맡길 계획"이라며 "상호 보완을 위해 투트랙으로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브룩스벨은 (현재 세월호가) 망가진 상태에서 역추적해가는 방식이고, 국내 전문가들은 그간 조사된 정보를 갖고 조사를 하게 되므로 서로 방향이 다르고 상호보완적"이라며 "의견을 교환하고 보완하면 정리가 잘된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수거된 스마트폰과 디지털카메라의 복원 가능성에 관해선 "어제 포렌식업체 사장이 와서 디지털 카메라를 포함해 다 가져갔다는데 복원이 쉽지 않다는 의견을 들었다"며 "복원하려면 민간기업들간 컨소시엄으로 새로운 기술을 만들어야한다고 한다"고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