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세월호 진흙포대 검색중 뼛조각 첫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1 19:00:54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류형근 기자 = 21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 코리아쌀베지 작업자들이 펄세척기계 위에서 미수습자 유해와 유류품을 찾기 위해 세월호 내부에서 나온 펄을 씻어내고 있다. 2017.04.21.    hgryu77@newsis.com
【목포=뉴시스】박대로 기자 = 세월호에서 나온 진흙을 모아둔 포대를 찢어 검색하는 과정에서 뼛조각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정부합동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선체정리업체 코리아쌀베지 등이 21일 전남 목포신항 철재부두에서 세월호 진흙을 모은 포대들을 개봉하던 중 뼛조각이 처음으로 수거됐다.

 코리아쌀베지 등은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흙포대 60개를 개봉해 내용물을 검색했고 이 과정에서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4점이 발견돼 정밀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뼛조각과 함께 15㎝ 안팎의 미세한 실 모양의 섬유상 물질 1점도 발견됐다고 현장수습본부는 밝혔다. 이 물질은 미수습자 가족과의 논의를 거쳐 처리될 예정이다.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류형근 기자 = 21일 오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서 코리아쌀베지 작업자들이 미수습자 유해와 유류품을 찾기 위해 육상거치된 세월호에서 나온 펄을 손으로 세척하고 있다. 2017.04.21.    hgryu77@newsis.com
 4층 선수 수색 작업에서도 포대 15개 분량 진흙이 수거됐다. 이 과정에서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1점이 발견됐다.

 세월호가 침몰해 있었던 맹골수도 해역에서는 수중수색이 계속됐지만 유해나 유류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총 42개 수색구역 중 23번째 구역에 대해 수색이 이뤄지고 있다.

 이밖에 이날 하루 동안 수거된 유류품은 휴대전화 2점(선체조사위원회에 인계), 전자기기 1점, 신발 18점, 의류 6점, 가방 6점, 우산 2점, 볼펜 1점 등 총 36점이었다.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류형근 기자 = 21일 오후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만에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미수습자와 유류품을 찾기 위해 세월호 내부를 들여다 보고 있다. 2017.04.21.    hgryu77@newsis.com
 그간 수거된 전체 유류품 235점 중 구명조끼와 베개, 변압기 등 선박에 비치된 물건 69점은 선조위·유가족과 협의 하에 폐기물로 재분류됐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피플

"박태환 세계 첫 1위 했을땐
 날아갈 것 같았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