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기/벤처

중기청, 세계시장 선도할 '월드클래스 300 기업' 36곳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5 13:00:00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중소기업청은 2017년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및 '글로벌 전문기업 육성사업' 지원대상으로 36개 중소·중견기업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는 정부와 지원기관, 민간은행이 협력해 성장의지와 잠재력을 갖춘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1년에 시작됐으며, 월드클래스 300 기업은 중소·중견기업 성장의 롤 모델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이번에 선정된 36개사는 중견기업 4개사, 중소기업 32개사로 평균  매출액 1043억원, 연구개발(R&D) 집약도(매출액 대비 연구개발투자비율) 4.3%, 매출액 대비 수출 비중은 56.6%에 달했다. 또 지방중소기업청 주도의 지역별 설명회와 성장전략서 작성 교육 등을 통해 비수도권 소재(23곳, 63.9%) 기업이 과반을 넘어서는 등 지역에 숨겨진 우수기업이 예년보다 많이 선정됐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분야가 41.7%(15개사)이고, 기계소재 36.1%(13개사), 화학 11.1%(4개사), 바이오·의료 5.6%(2개사) 등의 순이었다.

 이번에 선정된 36개사는 기술융합과 제품혁신, 신시장 개척 등 신성장전략을 통해 향후 5년간 1만944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각오다. 매출액 측면에서도 현행보다 3.9배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선정된 기업들이 글로벌 히든챔피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향후 5년 동안 월드클래스 300 기업으로 지정한다. 아울러 미래전략·원천기술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비용(연 15억원, 최대 5년), 해외마케팅(연 7500만원, 최대 5년)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국제조세, 지식재산전략 등 전문분야별 해외진출 애로 해소를 위한 맞춤형 컨설팅, 15개 연계 프로그램을 통한 금융지원 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다음은 '월드클래스 300'으로 선정된 중소기업 명단이다.

 ▲금창(경북·기계소재) ▲기린산업(충남·기계소재) ▲대성엘텍(서울·전기전자) ▲대호테크(경남·기계소재) ▲레이캅코리아(인천·전기전자) ▲바디텍메드(강원·바이오의료) ▲산일전기(경기·전기전자) ▲주식회사 삼기오토모티브(경기·기계소재) ▲삼양옵틱스(경남·전기전자) ▲삼화플라스틱(경기·화학) ▲성일이노텍(광주·전기전자) ▲세원정공(대구·기계소재) ▲쎄노텍(경남·기계소재) ▲쏠리드(경기·정보통신) ▲씨아이에스(대구·전기전자) ▲아이원스(경기·전기전자) ▲알에스오토메이션(경기·기계소재) ▲알에프에이치아이씨(경기·전기전자) ▲에이치비테크놀러지(충남·전기전자) ▲에이테크솔루션(경기·기계소재) ▲에코캡(울산·기계소재) ▲에코프로비엠(충북·전기전자) ▲연합정밀(충남·전기전자) ▲우보테크(경기·기계소재) ▲유비벨록스(서울·전기전자) ▲이니스트에스티(충북·바이오의료) ▲제일화성(울산·화학) ▲지오씨(광주·전기전자) ▲주식회사 천보(충북·화학) ▲코스메카코리아(충북·화학) ▲탑엔지니어링(경북·전기전자) ▲주식회사 테크로스(서울·기계소재) ▲주식회사 트리노드(부산·정보통신) ▲티에스이(충남·전기전자) ▲피엔티(경북·기계소재) ▲한국SKF씰(대구·기계소재)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