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제주

제롬 글렌 “제주 미래 위해 미래지향적 기업가 끌어들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8 18:35:20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세계 미래보고서 저자 제롬 글렌(Jerome Glenn) 세계미래연구기구협의회 회장이 28일 제주시 삼도2동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열린 제주발전연구원 개원 20주년 기념 석학 초청 강연회에서 '제주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있다. 2017.04.28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제롬 글렌 세계미래의회 의장이 제주도의 미래를 위해 미래지향적 기업가를 유치할 것을 제안했다. 

 제롬 글렌 의장은 28일 오후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 2층 연회장에서 열린 '제주의 미래' 강연회에서 “제주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미래지향적 기업가들을 끌어들여야 한다”며 이 같은 뜻을 밝혔다.

 그는 “엘론 머스크 테슬라 모터스 CEO처럼 인간의 의식과 기술을 결합하려는 기업인들과 해수 농업 등 인류가 직면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려는 기업가들이 제주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공지능 연구를 담당할 허브 및 센터를 구축하고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해 끊임없이 지원해야 한다”며 “센터를 통해 연구, 기술개발, 교육이 원활히 진행한다면 제주는 동북아 AI 연구 분야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세계 미래보고서 저자 제롬 글렌(Jerome Glenn) 세계미래연구기구협의회 회장이 28일 제주시 삼도2동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열린 제주발전연구원 개원 20주년 기념 석학 초청 강연회에서 '제주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있다. 2017.04.28  woo1223@newsis.com
 또 “스템 분야(STEM: 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and Mathematics)와 병행해 자기 발전, 비판적 사고, 인간 관계, 윤리적 가치 등을 창조할 수 있는 교육 방법을 개발하라”며 “제주가 앞으로 추구해야 할 것은 단순 노동력을 대체할 기술에 투자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형태의 직업을 만들어내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밖에 관광 산업과 관련해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 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며 “중국처럼 정치적으로 밀접하게 연관된 국가들에 대한 관광 의존도를 낮춰 관광 산업의 위험 요인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제롬 글렌 의장은 유엔미래포럼 회장직을 함께 맡고 있으며 37년간 정부 및 국제기구에서 추진하는 미래 관련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최근 과학 서적 ‘세계미래보고서 2030-2050’을 펴내는 등 활발히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세계 미래보고서 저자 제롬 글렌(Jerome Glenn) 세계미래연구기구협의회 회장이 28일 제주시 삼도2동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열린 제주발전연구원 개원 20주년 기념 석학 초청 강연회에서 '제주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있다. 2017.04.28  woo1223@newsis.com
 그는 강연에 앞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제주의 미래’를 주제로 좌담회를 가졌다.

 susi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