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洪 "개성공단 재개, 유엔 제재 위반"…文 "대화 국면에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8 20:43:56  |  수정 2017-04-28 21:12:5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박정희 대통령 기념 도서관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7.04.28.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전혜정 조인우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훙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8일 문 후보의 개성공단 재개 공약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홍 후보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결의안 위반"이라고 주장했고, 문 후보는 "대화 국면에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맞섰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대선후보 2차 토론회에서 "문 후보는 개성공단 2,000만평 확장을 이야기했는데, 이를 취소할 의향이 없느냐"며 "사실상 북한 청년들에 대한 일자리 대책으로 보이는데, 취소할 용의가 없느냐"고 문 후보에게 따져물었다.

 문 후보는 이에 "아직 개성공단은 1단계도 다 마치지 못한 상태다. 2,000만평 확장은 (1단계가) 제대로 발전했으면 2단계, 3단계로 발전하는 것"이라며 "마지막 단계 때 2,000만평이 가능한 것이고 그 가운데 공단 용지는 600만평"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거기 입주하는 기업들은 원래 우리 남쪽에 있던 공장이 옮겨가는 게 아니라 저임금을 찾아 베트남, 캄보디아, 중국 등지로 나갔던 기업이 유턴해 개성공단으로 가는 것"이라며 "125개 기업이 입주했는데, 우리 남쪽의 협력업체가 5,000개 정도다. 우리 경제에 오히려 10배 가량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그러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결의안 위반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문 후보는 "개성공단 재개는 그런 문제가 해결된 뒤에 가능한 것 아니겠느냐"며 "적어도 대화국면, 북핵폐기 문제가 협상 테이블로 들어와서 대화가 되는 국면이 돼야 가능하지 않겠느냐"고 맞섰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2차 초청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2017.04.28.

 yesphoto@newsis.com
그는 그러면서 "북핵의 완전 폐기까지는 아니겠지만, 국제적인 대북제재 페이스(속도)와 맞춰서 추진할 문제"라며 "유엔의 대북제재 속에선 포함되지 않았지만 대량 현금결제 우려가 있으니, 그런 부분에 대한 국제적 제재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거다. 무조건 하자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한미FTA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2011년도 한미FTA가 체결됐을 때 민주당에서는 저더러 '을사늑약'이라고 했다"며 "지금와서 트럼프 행정부가 불평등 조약이라고 개정을 요구하고 있어 민주당이 무슨 말을 할지 의아스럽다"고 문 후보를 공격했다.

 hye@newsis.com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