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安 "사드 비용 부담할 일 없어…국방부도 밝힌 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8 21:49:2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당 당사에서 진행된 국민대통합과 협치에 관한 구상 발표를 하고 있다. 2017.04.28.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전혜정 남빛나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2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비용을 한국 측에 요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이미 국방부에서도 밝힌 일이고, 원래 체결된 합의대로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선후보 2차 토론회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0억 달러의 돈을 부담하더라도 사드 배치를 찬성하느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안 후보는 "이미 그것은 미국에서 내기로 이미 다 합의가 됐다. 우리가 내야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부담할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 외교 관계를 시작하면서 기존에 가졌던 기본적인 과정을 다 한 번씩 흔들었다"며 "결과적으로 서로 협의하고, 합의하며 찾아가는 과정을 거쳤는데 우리 대통령이 뽑히기 직전의 여러 가지 시도 중 하나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가 "만약 10억불을 부담해야 한다면, 합의니까 국회 비준동의 절차 없이 이행해야 하느냐"고 묻자, "지금 그 문제는 논점에서 벗어난다"고 즉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다음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 중 하나가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여러 가지 나온 문제들을 한꺼번에 합의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hye@newsis.com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