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 "무조건적 '사드 찬성'이 협상력 잃어버리게 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4-28 23:03:0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다섯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2017.04.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전혜정 임재희 기자 =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비용을 한국 측에 요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그동안의 무조건적 사드 배치 주장이 대미협상력, 외교카드를 잃어버리게 만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대선후보 2차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이것으로 누가 우리 경제위기, 안보위기에 제대로 대처할 수 있는 준비된 후보인지 드러났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그는 "사드 문제는 안보 문제를 넘어서서, 경제 문제가 됐다"며 "그런데도 여전히 국회 비준동의 절차 없이 사드를 찬성해야 한다는 주장은 정말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러 정당들과 대선후보들이 무조건 사드 배치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걸음 더 나아가 사드 비용까지 내라, 한미 FTA도 전면적으로 손보자고 압박을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아울러 "오늘 토론이 약간 새로운 포맷이었는데, 정책토론에는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서로 질의응답 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가짜뉴스'를 가지고 질문하는 사례들이 자꾸 있는데, 그런 부분은 토론 과정에서 언론이 지적해주는 방식의 포맷이 된다면 좋겠다"고 부연했다.

 hye@newsis.com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