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독일 박물관서 다이아몬드 왕관 도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09 04:30:07  |  수정 2017-05-09 04:30:36
associate_pic
【카를스루에=AP/뉴시스】독일의 한 주립 박물관이 제공한 다이아몬드 왕관 사진. 뷔르템베르크주(州) 경찰은 8일(현지시간) 카를스루에에 있는 주립 박물관은 지난 달 29일 보관 중이던 367개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왕관이 도난당한 사실을 알았다고 밝혔다. 한 공작부인이 소유했던 왕관의 가치는 120억 유로(약 14억 87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7.05.09
【베를린=AP/뉴시스】이수지 기자 = 독일의 한 박물관에서 왕관 도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뷔르템베르크주(州) 경찰은 8일(현지시간) 카를스루에에 있는 주립 박물관은 지난 달 29일 보관 중이던 367개 다이아몬드로 장식된 왕관이  도난당한 사실을 알았다고 밝혔다. 이 왕관의 가치는 약 120억 유로(약 14억 87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특이한 이 왕관을 봤다는 사람이 있는지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
 박물관이 왕관실의 캐비닛에 화려한 이 왕관을 보관하고 잠가뒀으나 이 왕관이 사라졌다.

 이 왕관은 1864년부터 1952년 살았던 힐다 폰 바덴 공작부인이 소지하던 작은 왕관이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