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음주단속 피하려고…캔맥주 마시며 차량도주 30대

심동준 기자  |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18 12:00:00  |  수정 2017-05-18 12:02: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아들의 의경 특혜 보직 논란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의경계와 차장실을 압수수색 중인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2016.09.12.

20hwan@newsis.com
'단속 걸리면 술 마셔라' 인터넷 글 보고 흉내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서울 도봉경찰서는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기 위해 단속 현장에서 맥주를 마신 오모(32)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난폭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오씨는 지난달 13일 오후 11시46분께 서울 도봉구 창동에서 맥주 500cc를 마신 상태로 도로를 역주행하면서 신호를 무시하고 중앙선을 넘나들면서 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씨는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다가 따라잡히자 소지하고 있던 캔 맥주를 꺼내 마시면서 "보다시피 지금 술 마시고 있지 않느냐"라며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했다.

오씨는 술을 마시면서 항의하던 중 다시 도주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오씨는 '음주단속에 걸리면 주변에서 술을 구해 마시면 처벌을 피할 수 있다'는 인터넷 글을 보고 이같이 행동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 현장에서 마신 캔 맥주의 양을 뺀 오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한 결과 0.10% 미만으로 운전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가 나왔다"며 "동승했던 오씨의 친구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했다"고 말했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촛불로 첫 '완성된 혁명'…
 文대통령 잘못하면 다시"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