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靑 "文대통령 여야정협의체 제안에 5당 원내대표 동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19 16:59: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임종석(오른쪽부터) 대통령 비서실장,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2017.05.19.  amin2@newsis.com
"각 당 공통 대선공약 우선 추진 제안에도 동의"
 "국정원·검찰·방송 개혁은 국회가 논의키로"
 "대통령·총리가 주재, 부총리·장관은 사안에 따라"

【서울=뉴시스】김형섭 채윤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여야 원내대표와의 청와대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을 제안했고 이에 5당 원내대표들의 동의가 있어 실무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간 청와대 회동 결과를 이같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또 "각 당의 공통 대선 공약을 우선 추진하자는 대통령 제안에 대해 각 당 원내대표 동의가 있었고, 국회에서 구체적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검찰·방송 개혁에 대해 국회가 논의하기로 했다"며 "대통령은 국회 차원의 합의가 이뤄지기 이전이라도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 근절에 대해 (의지를) 확고히 표명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일자리 추경안을 (국회에) 상세히 설명하기로 했고 국회에서의 원만한 처리에 대한 당의 협조를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5당 체제라는 새로운 정치적 현실을 질서 있게 협치로서 타개하는 매우 중요한 화두로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대통령께서 직접 제안한 것"이라며 "대통령이나 총리가 주재를 하도록 하고,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는 경우에 따라서 사안별로 참석할 수 있고, 해당 장관과 국회 5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그리고 청와대에선 정책실장과 해당 수석들이 참석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5당 대표들이 '앞으로 대통령과 지속적으로 또는 정부가 지속적으로 야당과 협의할 수 있는 그런 협의체나 창구가 필요하다'는 얘길 하려고 했다"며 "그러나 (문 대통령이) 그것보다 훨씬 구체적이고 효용성도 높고 단위도 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제안을 하시니까 다들 만족을 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ephites@newsis.com
 chaideseul@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