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여야, "靑회동 진정성·솔직"…'소통 노력' 긍정평가

윤다빈 기자  |  fullempt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19 18:49: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하고 있다. 김동철(오른쪽부터) 국민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2017.05.19. amin2@newsis.com
회동결과 관련, 여야 5당 일제히 호평 속
"강한 야당 될 것, 개혁독선 안 돼" 견제도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여야 5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첫 오찬회동과 관련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솔직하고 충분한 대화를 나눴다"며 문 대통령의 소통 노력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청와대와 여야 5당 원내대표의 만남은 소통과 협치의 상징"이라며 "사상 초유 의회 존중 정부의 첫발을 내딛었다"고 자평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청와대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제 청와대와 여야는 서로 발목을 잡는 것이 아니라 손목을 잡는, 손목을 잡아 새로 나아가는 새로운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소통 행보에 국민께서 평가해주시고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며 "당선 직후 야당을 방문해주시고, 취임 10일 만에 원내대표와 자리를 하신 것도 소통정치의 출발이라고 생각한다"고 치켜세웠다.

정 원내대표는 회동 시간이 예정보다 길어진 데 대해 "대통령이 생각보다 소탈하고 아주 격의 없이 원내대표와 대화를 임했기 때문에 그런데서 서로 언로가 트여서, 자유스러운 의견개진이 많아서 그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과거에는 현안이 있을 때만 특별 회동을 하다 보니 성과는커녕 오히려 분란에 휩쓸릴 때가 많았다"며 "현안이 있건 없건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하셔서 대통령의 (소통)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YTN '뉴스큐'에 출연해서도 "대통령께서 필요할 때 대화를 요청하는 게 아니라 정례적으로 자주 만나면 순탄하게 풀리지 않느냐는 철학을 갖고 계셔서 모든 정당 원내대표가 만족했다"고 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상견례적인 성격이었지만 많은 얘기가 오갔고, 편한 분위기에서 할 수 있는 얘기를 다 했다"며 "대통령도 어느 문제든 일일이 답변을 다 해서 저는 비교적 소상히 대통령이 답변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보통 후보시절에 개헌을 약속해도 대통령에 취임하면 산적하고 시급한 현안 때문에 개헌을 미루는데, 문 대통령의 개헌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오늘 회동이 (문 대통령) 취임 9일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데 대해 높이 평가한다"며 "대단히 솔직하고 충분한 대화를 이뤘다"고 소감을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144분간 회동이 진행된 데 대해서는 "예정된 시간을 40분 넘어서까지 대화하게 된 것은 큰 쟁점이 있었다기보다는 서로 하고 싶은 얘기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행보에 대한 견제성 발언도 일부 있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우리 당으로서는 야당이기 때문에 합리적이면서도 강한 야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정운영 시스템 개혁 중에서 정말 중요한 것은, 핵심 중 핵심은 분권형 개헌이라고 생각한다"고 압박하기도 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정의를 세우는 일 못지않게 국민통합에도 신경 써 달라"며 "개혁독선이 우려되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지시 하나로 인정돼선 곤란하다. 재판과정도 있고 인사혁신처에 인정하는 위원회도 있다"며 "개혁은 필요하지만 그것이 개혁독선이 아닌지를 되돌아봐 달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fullempt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촛불로 첫 '완성된 혁명'…
 文대통령 잘못하면 다시"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