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씨스타, 데뷔 7년 만에 해체…"각자 제2 인생 걷기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23 13:08: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4인 걸그룹 '씨스타'가 데뷔 7년 만에 해체한다.

 소속사 스타쉡엔터테인먼트는 23일 "씨스타 멤버들과 논의 끝에 해체를 결정했다"며 "아쉽지만 현재로서는 최선의 선택"이라고 밝혔다.

 효린·보라·소유·다솜 등 씨스타 멤버들 역시 이날 인터넷 팬카페에 글을 남기며 해체 사실을 밝혔다. 다만 내달 초 만료되는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과 관련해서는 멤버 별로 논의를 하고 있다.

 리더인 효린은 "이제 우리 씨스타 멤버들은 제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더 열심히 노력하고 성장해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가창력을 갖춘 효린과 소유는 솔로 가수로 전향할 가능성이 크다. 일일극 '사랑은 노래를 타고'로 주목 받은 다솜,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두각을 나타낸 보라는 연기자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2010년 싱글 '푸시 푸시'로 데뷔한 씨스타는 섹시함과 건강미로 인기를 누려왔다. '기브 잇 투 미' '터치 마이 바디', '셰이크 잇' 등을 음원차트 1위에 올리며 음원강자로 통했다. 효린과 보라는 유잇 '씨스타19'로 활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음원차트부터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씨스타는 오는 31일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이 만든 싱글을 끝으로 팀 활동을 마무리짓는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