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무성, '노룩패스' 논란에 "이게 왜 잘못된거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24 14:18:54  |  수정 2017-05-24 14:22: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지난 17일 일본으로 출국한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 입국장으로 귀국하고 있다. 2017.05.23.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24일 전날 김포공항에서 수행원을 쳐다보지 않은 채 여행가방을 밀어 보낸, 일명 '노룩패스' 논란에 "보이길래 밀어줬는데 왜 이게 잘못된거냐"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그게 이상하게 보이더나"라며 "내가 왜 해명을 해야 하나, 할 일들이 없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나는 그런 것 관심 없고, 일이나 해라"라며 "바쁜 시간에 뭐 쓸데없는 일이나 갖고, 이거 쓰면 내가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일본에서 귀국하며 공항 입국장을 빠져나오면서 정면을 바라본 채 본인이 끌던 연두색 여행가방을 마중 나온 수행원에게 한 손으로 밀어 보냈다.

 이 장면이 김 의원의 입국 장면을 취재한 언론에 포착되면서 일부 네티즌들은 상대를 보지 않고 공을 던진다는 스포츠 용어인 '노 룩 패스'에 빗대며 비꼬는 상황이다.

 정치권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지며 논란 확산에 일조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SNS에 "'김무성의 가방 굴리기 신공' 사람 위에 사람 있고 사람 밑에 사람 있다"고 적었으며, 같은 당 김광진 전 의원도 "김무성 의원, 이건 정말 아니네요"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과 같은 당인 이혜훈 의원 역시 한 라디오 방송에서 "미스터 컬링"이라며 꼬집기도 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뉴시스 초대석

"여성혐오 적극적인 대응 필요···
시작은 말걸기"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