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누범기간 성범죄에 전자발찌까지 훼손 40대 중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5-26 13:15:45
【청주=뉴시스】박재원 기자 = 누범기간에 성폭행은 물론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까지 훼손한 40대에게 중형이 내려졌다.

 청주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현우)는 26일 특정범죄자에대한보호관찰및전자장치부착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A(48)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신상정보 공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1월9일 오후 7시30분께 청주시 서원구 자신의 집에서 발목에 차고 있던 전자발찌 떼내고 달아난 혐의다.

 성범죄로 10년간 전자발찌 착용을 명령받은 A씨는 2014년 교도소에서 출소했다. 경찰과 보호관찰소 직원들은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3시간 만에 여관에 숨어있던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출소 후 다른 여성을 성폭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지난달 3일 구속기소 됐다.

 재판부는 "누범 기간에 재차 성범죄를 저지르고, 위치추적장치까지 훼손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pj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