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부산

더존ICT그룹 부산본부 출범, '클라우드 육성' 투자양해각서 체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02 09:30:25  |  수정 2017-06-07 20:19:40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오는 5일 오후 2시 해운대구 센텀사이언스파크빌딩에서 국내 대표 ICT기업인 더존ICT그룹(이하 더존)의 ‘부산사업본부 개소식’을 갖는다고 2일 밝혔다.

 아울러 이날 부산시․부산정보산업진흥원․더존간에 ‘부산지역 클라우드 산업육성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개소식에는 서병수 부산시장과 조종래 부산중기청장,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김용우 더존 회장 등이 참석해 더존 부산사업본부의 출범을 축하한다.

이어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클라우드 기반의 창업생태계 조성과 인재양성,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다짐할 예정이다.

   더존은 기업에 필요한 각종 ICT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ICT기업으로 회계프로그램, ERP, 그룹웨어, 정보보안, 전자세금계산서 등 기업 정보화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 클라우드 사업을 중심으로 클라우드형 ERP, 모바일 오피스, 전자금융, 전자문서, IDC 등 다양한 미래형 서비스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이 회사는 2010년 국내 SW기업 최초로 연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 후 지난해는 업계 최대 규모인 1768억원까지 신장시켰다.

 2014년 중소기업청 지정 월드클래스 300기업에 선정됐고 지난해는 전 세계 투자자가 뽑은 한국 최고 경영기업 7위에 오르기도 했다. 해외에는 일본·중국·필리핀에 현지 법인을 운영 중이다.

  이번에 출범하는 더존 부산사업본부는 더존의 신규 플랫폼 비즈니스를 위한 연구개발의 핵심 기지 역할을 하게 된다.
또 차세대 ERP인 더존 Global ERP 신규 프로젝트 개발과 더존 ERP 제품 중 최상위 제품인 ERP-iU의 개발 및 부산·영남지역 기업 대상 영업, 컨설팅, 고객지원 업무 등도 함께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지역 인재 70여명을 채용하기로 공고한데 이어 1일과 2일 이틀에 걸쳐 최종 면접을 진행했다.
이 회사는 앞으로 5년간 600명 이상의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더존 부산사업본부는 더존ICT그룹의 제2캠퍼스인 더존 부산캠퍼스 설립을 위한 전초기지의 역할도 맡는다.

 더존 부산캠퍼스는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예상 부지면적 2만6446㎡ 규모로 조성될 계획이다.

 이 캠퍼스는 남부권 영업마케팅 센터, 고객지원센터, 제2 R&D센터, 클라우드 서비스 재해복구(DR)센터 설립을 비롯해 더존 플랫폼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통해 향후 더존이 제2의 도약을 이루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부산시는 강서구 미음의 글로벌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시범단지 조성 후 지속적인 기업유치 활동을 통해 더존 부산사업본부 및 부산캠퍼스를 유치할 수 있었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더존이 본사에 이어 제2 캠퍼스를 부산으로 선택하게 된 계기도 ICT 관련 인력 확보의 용이성, 아마존 클라우드 혁신센터와의 협업을 통한 글로벌 진출, 타시도와 차별화된 우수한 투자환경과 더불어 아시아 제1의 창업도시 조성 시책과 더존의 플랫폼 비즈니스가 충분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효과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인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더존 유치로 지역 청년일자리가 크게 늘어날 뿐만 아니라 이를 계기로 고급인력의 역외유출 방지와 고급인력이 부산으로 집적되는 등 일자리 선순환 구조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존의 부산캠퍼스 조성 등에도 최대한 지원해 더존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eraid@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