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싸구려 건자재, 런던 고층 아파트 화재 참사 원인됐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15 09:38:53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영국 국민들이 최소 12명의 사망자와 수 십명의 부상자를 초래한 런던 고층아파트 화재 대참사에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정치 불안과 잇단 테러에 이어 터진 초대형 안전사고는 영국 국민들의 불안감과 불만을 더욱 부채질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특히 시민들은 아파트 2층에서 처음 불이 난지 불과 수 분 만에 24층 건물 전체로 불이 번진 데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그렌펠 타워 아파트 인근의 한 주민은 14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불에 탄 플래스틱 피복으로 보이는 잔해들이 사방에 떨어져 있는데, 싸구려 자재이기 때문에 썼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들(건물 소유사)은 우리 같은 사람들은 상관하지 않는다"며 "독일이나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에선 이런 피복을 사용할 수없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가디언 역시 불길이 빠르게 확산된 것과 건물 외벽 피복 자재 간에 연관이 있는지 여부가 조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외벽 피복 자체보다는 건물 외부 단열 패널(insulation panels)이 더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건물외벽 공사를 할 때 단열패널을 접착제 등으로 부착한 다음 외벽 피복을 덧붙이게 되는데, 가연성 단열 패널 자체는 방화규제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associate_pic
【 런던=AP/뉴시스】 영국 런던 고층 아파트에서 14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해 불길과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17.06.14

 가디언에 따르면 런던소방대는 지난 4월 고층 빌딩에 단열 패널을 사용하게 될 경우 화재 위험이 있다고 경고한 바있다. 지난해 해머스미스와 풀햄에서 발생한 화재사건 조사 결과 단열 패널이 주요원인으로 지목됐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많은 전문가들은 외단열 패널이 우수한 에너지 절감효과에 따른 여러 이점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화재 발생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위험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내왔다.

 그렌펠 타워 아파트 소유 및 관리사인 '켄징턴 첼시 주민 관리 모임(KCTMO)'의 로버트 블랙 최고경영자(CEO)는 14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참사에 가슴이 아프다"며 "직원들이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개되는 상황을 봐서 추후 성명을 내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주민들로부터 안전문제가 제기됐었던 사실에 대해선 전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또 "화재가 신속하게 번진 원인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밝히기 이르다"고 덧붙였다.
 
 BBC에 따르면, 그렌펠 타워 아파트는 지난 해 5월 860만 파운드를 들여 리노베이션 공사를 마쳤다. 공사에는 외벽과 난방 시스템도 포함됐다.  이 과정에서 주민들은 화재 등 긴급상황시 대피할 수있는 통로와 수단이 '매우 제한적'이란 점을 강력히 제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건물에는 계단이 한 개 뿐이어서 주민들이 대피하기가 극히 어려웠을 것으로 지적됐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영국 런던의 고층아파트에서 14일(현지시간) 발생한 대화재가 점차 수습되면서 처참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은 화재로 잿더미가 쏟아져 내려와 쌓여있는 아파트 아래 층의 모습. 2017.06.14
리노베이션 시공사 라이든은 이날 "참담한 화재 소식에 충격을 받았다"며 "모든 공사는 화재, 보건, 안전 기준을 엄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같은 날 별도로 낸 성명에서는 '화재 기준'이란 표현이 빠지고 "모든 기준을 지켰다"는 말만 들어갔다. 

 만약 건축 비리 및 당국의 비리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이번 참사는 테리사 메이 정부에게도 직격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운동가들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참사는 (보수당)정부의 예산삭감, 지역 당국의 관리부실, 그리고 입주민들에 대한 능멸이 합쳐진 결과"라고 멩비난했다.

 메이 총리는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약속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 역시 안전기준 준수 여부 등 "의문들에 대한 해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aeri@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