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한국당, 국회활동 부업인 사람 많아···난 악역이 도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6-19 16:03:4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기자실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7.06.18. dahora83@newsis.com
【제주=뉴시스】정윤아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는 19일 "마치 국회활동을 부업쯤으로 생각하는 전직 고위관리나 명망가들이 이 당에는 참 많아 이익집단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제주 퍼시픽 호텔에서 열린 제주타운홀 미팅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렇게 하다 보니 그 사람들이 정권은 못 잡아도 나는 국회의원을 계속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는 22년 동안 이 당에서 국회의원 4번, 도지사 2번과 대선후보를 했다"며 "그런데 이 나라를 건국하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단초를 이룬 정당이 왜 허물어졌을까 했더니 구성원들이 치열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나는 문재인 정권을 주사파 폐당정권이라고 이야기했다"며 "국민들 마음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고 국민들의 마음을 우리가 담아내기 위해서는 이 당을 뿌리부터 쇄신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 끝난 지 40일밖에 안된 제가 나와서 당대표를 하겠다는 것도 염치없는 짓이다"라면서도 "제가 악역을 안 해도 되는데 이 당에 제가 22년 있었기 때문에 악역이라도 해주는 것이 도리가 아닌 가 했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yoona@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