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대구/경북

에스포항병원, ‘새병원 개원기념 심포지엄’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03 15:59:19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에스포항병원(대표병원장 김문철)은 오는 7일 오후 대강당에서 ‘새병원 개원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사진은 포스터.2017.07.03.(사진=에스포항병원 제공)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에스포항병원(대표병원장 김문철)은 오는 7일 오후 대강당에서 ‘새병원 개원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전국의 저명한 신경외과, 영상의학과 교수들이 강사로 참여해 다양한 학술 교류를 진행한다.

 이날 강연은 ▲뇌동맥류 클리핑(Clipping  of Aneurysm)은 경북대 박재찬, 분당제생병원 신승훈 교수, ▲혈관내치료(Endovascular Treatment)는 인제대 정해웅, 부산대 백승국 교수, ▲요추의 퇴행성 변화(Ageing Spine)는 영남대 김상우, 중앙대 박승원 교수, ▲경추 곡선 및 밸런스(Cevical Alignment & Balance)는 경북대 조대철, 대구가톨릭대 김대현 교수,  ▲팔다리혈관 중재술(Peripheral Intervention)은 에스포항병원 김영환 센터장이 각각 맡는다.

 각 세션 좌장도 연세대 윤도흠과 대구가톨릭대 여형태, 순천향대 김범태, 가톨릭대 김범수, 경북대 성주경, 인하대 윤승환 교수, 윌스기념병원 박춘근 병원장, 에스포항병원 강연구 병원장 등 각 분야별 명성을 쌓은 의료진이 진행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아직 전국적으로 많이 이뤄지지 않은 최신 뇌동맥류 수술 방법도 소개된다.

 ‘뇌동맥류 파이프라인 스텐트(Pipeline Embolic Device, PED)’라는 수술방법은 뇌동맥류 수술 중 난이도가 높은 최신의 수술법이다.동맥 속으로 파이프 모양의 스텐트(금속 그물망)를 집어넣어 뇌동맥류 입구를 중심으로 혈관 속에 길게 펼치는 시술이다.

 포항에스병원은 그 동안 포항과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이 대도시 대형병원으로 가지 않고 지역 내에서 언제든 안심하고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 질을 대형병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포항에스병원은 매년 심포지엄을 정례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권흠대 에스포항병원 척추·통증·관절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지역 주민들에게 대형병원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신 지견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경북 동해안 지역 내 높은 의료 수준을 선도할 수 있도록 매년 심포지엄을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dr.kang@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