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행정

지방공기업 부채비율 11년만에 50%대로 하락···부채규모 68조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04 12: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방공기업 부채규모 및 부채비율 변동 추이. 자료=행정자치부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지난해 지방공기업 부채비율이 11년만에 50%대로 낮아졌고 부채규모도 70조원을 밑돌았다.

행정자치부는 4일 전국 413개 지방공기업 2016년 실적 경영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상·하수도 등 직영기업 266곳, 공사 63곳, 지방공단 84곳이다.

결과에 따르면 지방공기업 총 부채가 68조1000억원으로 전년대비 4조1000억원이 줄어들어 4년 연속 감소했다.

부채비율은 57.9%로 전년대비 7.3%포인트 떨어졌고, 2005년 이후 11년 만에 50%대로 낮아졌다.

2014년부터 지정 관리해 온 부채 1000억원 이상 또는 부채비율 200% 이상 공사 26곳의 부채비율은 116.6%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136.9%) 대비 20.3%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올해 부채감축 목표(부채비율 120%)를 조기 달성했다.

전체 지방공기업의 당기순손실은 2585억원(전년대비 6500억원 감소)으로 집계됐다. 하수도 1조2352억원, 도시철도 8420억원의 적자가 주요인이었다.

도시개발공사의 총 부채는 36조7000억원으로 전년대비 3조5000억원 줄었다. 금융부채는 18조4000억원(비금융부채 18조3000억원)으로, 금융부채 감소(3조4000억원)가 부채 감소의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또 도시개발공사는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해 흑자규모는 1조3000억원으로 전년대비 5508억 원(72.6%) 늘었다. 분양호조와 부채감축에 따른 이자비용 감소 등에 따른 것이다.

도시철도공사 부채규모는 전년 수준인 5조9000억원으로, 경영손실은 8420억원이 발생했다. 매출액은 전년 보다 1316억원 증가했으나, 낮은 운송요금, 무임승차손실 등의 구조적 요인으로 지속적인 경영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상수도 총 부채는 7996억원으로 금융부채 차입금 상환 등으로 전년 대비 795억원 감소했다. 하수도 부채는 6조3000억원으로 하수시설 신설·확대 등으로 부채가 소폭 증가(전년대비 2093억원)했다.

하수도는 하수관거 정비 등을 위한 자치단체의 재정지원 증가에 따라 경영손실이 2년 연속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김현기 행자부 지방재정경제실장은 "지방공기업의 부채비율이 2005년 이후 11년 만에 50%대로 낮아지고, 부채중점관리기관의 부채감축목표도 조기에 초과 달성하는 등 재무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은 그동안 자치단체와 지방공기업의 강도 높은 노력이 거둔 결실이며, 지방공기업의 재무건전성이 본 궤도에 올랐다"고 자평했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