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충북

여고생 강제추행 검찰수사관 피해자 고소했다 무고로 징역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05 10:38:22  |  수정 2017-07-05 10:41:47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박재원 기자 = 여고생을 강제추행한 검찰 수사관이 피해자를 무고로 고소했다가 역으로 무고죄로 처벌을 받게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현우 판사는 무고 혐의로 기소된 청주지검 소속 수사관 A(45)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5일 밝혔다.

 정 판사는 "강제 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고도 피해자를 위증으로 고소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며 "검찰 공무원으로 고소·무고의 의미를 잘 알면서도 이런 죄를 저질렀다는 점에서 비난받을 마땅하다"고 설명했다.

 A씨는 2015년 12월 10일께 저녁 자리에서 한 법률사무소 수습 직원으로 일하는 여고생의 어깨를 만지는 등 여러 차례 신체 접촉을 했다.

 결국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A씨는 1심에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아 항소했지만, 기각되면서 형이 확정됐다.
 
 재판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A씨는 자신을 처벌받게 할 목적으로 무고했고, 허위 증언까지 했다며 여고생을 경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강제추행죄 확정에 따라 A씨가 역으로 무고죄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pj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