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새마을금고, 비정규직 725명 정규직 전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0 12: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새마을금고중앙회(사진=새마을금고 홈페이지 캡처)
3년간 단계적 실시...지속성 필요 '수신 창구직' 우선
시험 통해 일반직이나 시험 생략한 무기계약직 전환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올 하반기부터 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비정규직의 절반이상인 72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채용한다.

행정자치부와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발맞춰 새마을금고의 비정규직을 대거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고용개선 대책을 마련해 실행에 옮길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이번 고용개선 대책에 포함되는 정규직 전환 대상 직무는 상시·지속성이 요구되는 수신관련 창구업무가 우선된다. 지역단위 새마을금고의 재원마련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전환시기와 인력규모를 결정했다.
 
이에따라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인력은 전국 1321개 단위금고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인력 1288명 가운데 상시·지속성 직무에 종사하는 725명이다. 이는 전체 비정규직의 56.3%를 차지한다.

이들은 3년동안 연차적으로 시험을 통한 일반직이나 시험을 생략한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게 된다. 새마을금고 내부의 인사규정 개정 전에는 시험을 통해 일반직으로 전환하고, 규정 개정 후인 내년부터는 무시험을 통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된다.
 
2018년부터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는 직원들은 동일노동 동일임금 원칙을 적용해 창구업무에 종사하는 일반직원과 동일한 보수체계를 적용받게 돼 처우도 개선될 전망이다. 

현재 새마을금고의 총 직원수는 1만6523명으로 그중 비정규직은 1288명인 7.8%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고용개선 대책이 적용되면 새마을금고의 비정규직 분포는 3.4%까지 대폭 낮아질 전망이다.
 
그동안 새마을금고는 창구수납업무, 파출업무, 공제청약, 경비, 대체인력 등 분야에서 비정규직원을 운용해 오고 있다. 이 가운데 상시·지속성이 필요한 직무분야 종사자가 68.4%를 차지하고 있다. 
 
이번 조치로 단순 업무, 단기 종사자 등을 제외한 새마을금고의 비정규직 대부분이 정규직으로 전환됨에 따라 업무의 연속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상호간 이질감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새마을금고는 비정규직의 고용개선에 지속적으로 노력하며 이번 조치에 포함되지 못한 나머지 비정규직에 대해서도 점차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심보균 행정자치부 차관은 "일자리 정부정책 방향에 맞춰 산하기관을 비롯한 피감독기관들에 대한 적극적인 지도편달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범국가적으로 정규직 문화가 사회에 정착되도록 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ho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