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우병우 "靑 민정문건?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0:02: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7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직권남용 등에 관련한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우 전 수석은 지난 14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비서관실에서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문건 사본을 전격 공개한 뒤 처음으로 공판에 출석했다. 2017.07.17. myjs@newsis.com
본인 재판 앞서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없다" 반응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문건이 발견된 것과 관련해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알 수가 없다"라며 모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우 전 수석은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 심리로 열리는 본인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하기 직전 취재진에게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정장 차림으로 오전 9시43분께 법원 청사에 들어선 우 전 수석은 "청와대가 발표한 캐비닛 문건에 대해 알고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언론 보도를 봤다"라면서도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침착한 어조로 답했다.

 취재진은 우 전 수석에게 재차 "청와대에서는 우 전 수석 재임 시절 생산된 문건이라고 얘기하는데 전혀 본 적이 없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이미) 답변 드렸다"라고 짧게 답한 뒤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4일 박수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본관을 재배치하던 중 7월3일 한 캐비닛에서 이전 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며 "자료는 회의 문건과 검토 자료 등 300쪽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 자료들의 작성 시기는 2014년 6월 11일부터 2015년 6월 24일까지다.

 해당 자료에는 국민연금 찬반 동향을 다룬 기사가 스크랩된 '국민연금의결권 관련 조사' 제목의 문건, 국민연금기금 의결권 행사 지침, 직접 펜으로 쓴 메모의 원본, 또 다른 메모의 복사본, 청와대 업무용 메일을 출력한 문건 등이 있다.

 법조계에서는 이 문건이 향후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최순실(61)씨,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형사재판 등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