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靑문건, 법정 증거능력 없을 것…정국운영 답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1:45:3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홍 대표는 국정원이 엄격하게 금지된 정치 관여를 스스로 또 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참 걱정스럽고 우려스럽다며 우리당 정보위원회에서 국정원이 변질되지 않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7.07.13.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청와대가 공개한 '민정수석실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법정에 제출해본들 증거능력이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작성의 주체도 불명확하고 그걸 어떻게 증거로 삼을 수 있겠냐"고 밝혔다.

 그는 "오죽 답답하면 증거능력 없는 서류라도 제출해 재판에 영향을 미치려고 하고 있다"며 "그걸 보면 참 답답하다. 정국 운영하는 게 답답하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도 "청와대의 문건 공개는 법치국가의 기본을 무시한 정략적 의도가 도사리고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며 "대통령 지정기록물 여부조차 판단할 수 없다면서 문건을 먼저 공개하고 특검에 사본을 전달한 건 대통령 기록물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법적 논란이 일자 나온 변명은 궁색하기 짝이 없다"며 "특검에 사본을 제출했기 때문에 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변명은 한마디로 구차하기만 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 사이에선 재판 중인 이재용 공여 관련 유죄를 입증할 만한 결정적 증거가 확보되지 못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 재판에 영향을 미칠 의도로 문건을 공개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이 집권 초기부터 절차와 과정을 무시하고 국민을 속이며 자신들 목적을 위해 초법적 형태로 국정 운영을 계속한다면 정권 불행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