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호주, 테러 발생 시 軍 적극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3:30:00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호주 정부가 국내에서 발생하는 테러에 경찰 뿐만 아니라 군도 함께 적극 대응키로 했다.

 17일 가디언에 따르면 말콤 턴불 호주 총리는 "국내에서 테러가 발생했을 때 국방부는 연방·주 경찰과 정부와 함께 대응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방침은 지난해 호주 국방부가 테러 대응에 대한 재검토를 시작하면서 나왔다.

 턴불 총리는 "테러 사건 발생 직후 경찰은 최고의 대응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군은 국내 테러에 있어 효과적으로 분산돼야 하고, 태평양 연안 지역의 테러 행위와 지역 역량 강화 활동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시드니=AP/뉴시스】15일 시드니 카페에서 무장괴한에 인질로 붙잡혀 있던 여성이 탈출한 이후 경찰에 달려가고 있다. 2014.12.16
이어 그는 "주정부가 군사적 도움을 요청하기 전에 테러사건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변경해야 한다"며 "정부의 이러한 방침으로 군은 테러 용의자가 사건 현장을 벗어나지 못하도록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호주정부는 더불어 군인이 법 집행기관에 배치돼 군과 경찰 간의 연락을 계속하도록 하고, 특수부대의 전문 교육을 제공키로 했다.

 앞서 토니 애벗 전 호주 총리는 지난 2014년 시드니에서 발생한 장시간의 인질극 이후 "경찰은 (테러 용의자들을)총살할 수 있는 권한이 필요하고, 군은 더 많은 경험이 필요하다"며 강력한 테러 대응을 주장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시드니=AP/뉴시스】15일 호주 시드니 상업지구 마틴플레이스의 린트 초콜릿 카페에서 발생한 인질극이 발생 16시간 만인 16일 오전 3명의 사망자를 낸 채 종료됐다. 경찰이 급습 과정에서 인질범과 34세 남성, 38세 여성 2명의 인질 등 모두 3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진압 경찰 등 4명이 다쳤다. 사건 종료 직후 경찰이 혈흔이 보이는 들것을 들고 현장에서 나오고 있다. 2014.12.16
턴불 총리는 "호주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제1 우선순위다"라며 "우리는 국가안보에 대한 생각을 잊어버릴 여유가 없다. 우리는 끊임없이 테러 위협에 대한 우리의 대응을 재검토 해야 한다"고 말했다.

 jae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