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일부 "종편 출연 탈북女 재입북 경위 조사 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5:40:50  |  수정 2017-07-17 15:42:0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17.07.17(사진=우리민족끼리)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통일부는 17일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에 재입북했다고 주장하는 탈북민이 등장한 데 대해 관련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관계기관에서 재입북 경위를 조사 중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좌담회를 내보냈다.

 이 영상에 출연한 전혜성이라는 여성은 자신이 지난 2014년 1월에 탈북해 올해 6월까지 남측에 있었으며, 지난해 12월부터는 종합편성 채널 TV조선의 '모란봉클럽'에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출연했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은 자신이 돈을 벌 수 있다는 환상을 갖고 탈북했으나 현실은 육체·정신적 고통을 겪어야 했으며, 돈을 벌기 위해 출연한 종편 방송에서 한 말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선전했다. 또한 나머지 출연자들도 모두 방송에서 시키는 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017.07.17(사진=우리민족끼리)
  이 여성은 공개된 '좌담회' 영상에서 자신이 씻지 못할 죄를 지었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함께 출연한 김만복이라는 이름의 한 남성 또한 방송이 모두 모략된 것이라고 비난했으며, 강철환 북한전략연구센터 소장 등 대외 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탈북민들을 언급하며 비난하기도 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