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권영진 대구시장, “일부 간부 공무원 부적절한 처신 면목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6:01:29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우종록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7일 집무실에서 열린 간부 티타임에서 “대구시 간부들의 직무수행 또는 사생활과 관련한 처신 부주의로 시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가슴 아프고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사진은 권 시장이 지난달 26일 오전 대구 중구 시청사 상황실에서 '민선 6기 취임 3주년 시정 운영' 기자간담회를 하는 모습이다. 2017.07.17. wjr@newsis.com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7일 집무실에서 열린 간부 티타임에서 “대구시 간부들의 직무수행 또는 사생활과 관련한 처신 부주의로 시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준 데 대해 가슴 아프고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대구시 고위 간부원들이 음주운전과 특혜 채용 논란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데 대한 권 시장이 인사권자로서의 사과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권 시장은 “최근 물의를 일으킨 이들 간부들에게 직책과 직무를 부여한 인사권자로서 평소 간부 직원들 관리를 소홀히 해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 같아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있고 이에 시민들과 직원들께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의 공직자들이 무더위 속에서도 오로지 시민행복을 위해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있음에도 일부 간부공무원들이 최근 일련의 일탈행위를 한 것은 무척 안타깝다”며 “앞으로 품위 손상 및 처신 부주의에 대해 상응하는 책임을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물의를 일으킨 간부공무원들의 신변 처리와 관련해 그는 “외부기관에서 처리절차를 진행 중에 있어 한계가 있다”며 “외부기관의 처리 절차가 종료되고 나면 뼈를 깎는 성찰과 공직기강 확립의 노력을 통해 대대적인 자정운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jc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