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충남지역 2017 화랑훈련 나흘간 본격 돌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6:15:21
associate_pic
【홍성·예산=뉴시스】유효상 기자 = 민·관·군·경 통합방위태세 확립을 위한 ‘2017년 화랑훈련’이 17일 병종사태 선포와 함께 나흘간의 일정에 본격 돌입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와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 김지철 충남교육감 등 민·관·군·경 대표들이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통합방위협의회’ 회의에 앞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7.07.17 (사진=충남도 제공) yreporter@newsis.com
【홍성·예산=뉴시스】유효상 기자 = 민·관·군·경 통합방위태세 확립을 위한 ‘2017년 화랑훈련’이 17일 병종사태 선포와 함께 나흘간의 일정에 본격 돌입했다.

  충남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통합방위협의회’를 개최하고, ‘통합방위 병종사태’를 의결·선포했다.

  이날 통합방위협의회는 안희정 지사와 김지철 도교육감, 김재원 충남지방경찰청장, 정형희 32보병사단장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와 안전 심의·의결 등이 진행됐다.

  보고는 32사단의 화랑훈련 계획, 경찰 작전 상황, 도의 화랑훈련 지원 계획 등의 순으로 이뤄졌다.

  안건으로는 도내 국지도발 사태를 가정, 작전 지휘 혼선 예방, 효과적인 지휘 통제 및 작전 수행으로 단기간 내 치안을 회복하기 위한 병종사태 선포가 상정돼 심의·의결됐다.

  병종사태 선포에 따라 도경찰청 및 각 경찰서에는 군 작전지원반과 군·경 합동 현장지휘소가 설치, 군·경이 각 책임 지역에 대한 작전지휘권을 인수받아 훈련을 실시하게 됐다.

  안희정 지사는 통합방위 병종사태를 선포하며 “통합방위 병종상태 선포의 취지는 도발로 인한 사상자에 대한 조치와 피해복구, 주민 안정에 있다”며 “주민 피해가 최소화하는 범위 내에서 조기에 사태를 진압할 수 있도록 군과 경, 관이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특히 안 지사는 “연평도 포격 당시 겪었던 주민대피로 인한 혼돈과 고통을 반복하지 않도록 주민소산 및 대피 계획을 사전에 점검할 것”을 주문하고 “일관된 계획을 갖고 주거·이동 제한의 필요성과 주민들이 해야 할 일을 명확히 전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안 지사는 전·평시 적 침투도발에 대비해 실시되는 이번 화랑훈련과 관련해 현장 지휘관이 기관 간 명령체계를 숙지하고 통제력을 갖출 수 있도록 평소에 대비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안 지사는 “현장에 가면 지휘관은 다음 단계를 고민해야 한다”면서 “지휘관이 현장 상황에 매몰돼 쫓기듯 사태를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다음 단계를 고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화랑훈련은 유사 시 시·군 작전수행 능력 배양을 위한 것으로, 분야별 임무 수행 절차 숙달 및 능력 배양, 지역 주민 안보의식 고취 및 안보 공감대 형성 등 총체적 통합방위 태세 확립에 중점을 두고 추진한다.

 훈련 기간 중에는 다양하고 복잡한 상황을 부여해 이동 차단 작전, 봉쇄선 점령, 탐색 격멸 등을 실시하게 되며, 해안 침투나 국지 도발, 전면전 등 사태별 군·경 통합 작전도 펼치게 된다.

 yreport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