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靑 "朴정부 추가문건 1361건 발견···삼성·위안부·세월호 내용 등 포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7 18:03:23  |  수정 2017-07-17 18:29:53
associate_pic

 2015년 3월2일~2016년 11월11일 정책수석실 생산
 작성시기, 김기춘→이병기·이원종 실장 무렵 추정
 원본은 대통령기록관 이관, 사본은 특검에 제출 예정
 오후 4시30분 발견, 20분 이내 공개···"정치고려 없음을 보여주기 위해"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7일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정책조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다량의 문건을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내부 분류작업을 통해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실로 이관하고, 사본은 특검에 제출키로 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의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 점검을 하던 중, 이날 오후 4시30분께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 문서들은 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문서를 비롯해 총 1361건에 달한다"며 "현재 254개의 문건에 대한 분류 및 분석 작업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 중에 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를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며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중에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어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의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추가 문건 입수 공개에 앞서 "지난 번에 공개한 문건은 자필 메모여서 대통령지정기록물 등과 전혀 관계가 없어서 내용을 공개한 것"이라며 "이날 문건 자체는 여러 법리적 검토가 필요한 내용들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말씀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청와대로써는 할 수 있는 한 최소한의 조치를 적법하게 하고 있는 것"이라며 "문건을 발견했는데 공개하지 않고 특검에 바로 제출했으면 어떤 말들을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대변인은 구체적인 내용 설명 요구에 "그렇게 되면 여러 다른 논란이 있을 수 있다. 죄송하지만 청와대 입장을 이해해 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최소한의 조치를 하고 있는 데도 굉장한 논란들과 공격들이 있는 것을 보면 그런 부분들에 대해 가장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는 저희들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해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여기(문건공개)에는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추가 발견된 문건 가운데 비서실장 주재 회의에 대한 부분과 관련, "김기춘 비서실장 이후 이병기 실장의 임기와 겹치는 것 같다"면서 "우병우 민정수석도 걸려있고 조윤선 정무수석도 일부 걸려있는 기간의 현장 상황점검 회의 결과들을 정리한 문서들이 걸려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254건 문서의 구체적인 의미에 대해선 "254차례 회의 결과 (생산된 문건)"이라며 "회의 1차례당 보통 두 장 정도로 요약해서 결과를 정리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 민정수석실 문건과 달리 이례적으로 빨리 공개한 배경에 대해서는 "어떤 정치적인 의도를 갖고 이용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현재 분석된 만큼이라도 공개하자는 게 청와대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수석실에서의 문서가 처음 발견됐던 공간에 대한 추가 설명 요구에 "전 정부에서의 인턴 요원이 쓰던 책상인데, (문재인 정부에서는 인력이) 충원 안 돼서 방치됐던 곳"이라며 "그러나 사람들 채워져 가는 과정에서 가구 공간의 재배치 필요성이 있으니 정리하던 과정에서 새롭게 발견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7~18일 전 정부 작성 문서에 대한 전수조사 계획에 대해 "순서대로 쭉 할 예정이지만 어느 공간을 조사하는지는 잘 모른다"면서 "내일까지는 끝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