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새로 산 알루미늄 냄비, 한번 끓인 후 사용하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18 09:08:40  |  수정 2017-07-18 09:11:05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 알루미늄 냄비를 새로 구입한 경우 물을 넣고 끓인 후 사용하면 산화피막이 만들어져 더욱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알루미늄 용기는 전자레인지에 넣어 사용하면  스파크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넣지 않도록 하고 식초나 토마토소스와 같이 산도가 강한 식품은 알루미늄 재질 용기에 장기간 보관하지 않도록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휴가철을 맞아 캠핑 등 야외활동에서 많이 사용하는 알루미늄 식기를 더욱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국민들에게 올바른 사용방법을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알루미늄은 식품용 금속제의 한 종류로 주로 냄비, 일회용 용기, 호일 등 조리용 기구·용기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부피가 작아 운반과 취급이 편리하고 깨질 우려가 없고 사용 후 재활용과 폐기처리도 쉬워 캠핑·소풍 등 야외활동 시 식품을 담거나 싸는데 사용되며 특히 호일은 불판위에 깔아 고기 등을 구울 때도 많이 이용된다.

알루미늄 재질의 기구·용기는 식품을 조리 또는 보관하는 과정에서 중금속이 식품에 흘러들어 갈수 있어 용출 규격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으며  '식품용'으로 구분 표시하도록 관리하고 있다.
  
알루미늄 냄비를 새로 구입한 경우에는 물을 넣고 끓인 후 사용하면 산화피막을 견고하게 만들어 주어 더욱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산화피막이 벗겨지면 알루미늄이 용출될 우려가 있으므로 알루미늄 식기에 음식을 조리할 때에는 목재 등 부드러운 재질의 기구를 사용하고 조리 후 식기를 세척할 때에는 금속 수세미 같은 날카로운 재질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오래 사용해 색상이 변하고 흠집이 많은 알루미늄 식기는 알루미늄이 쉽게 용출되거나 음식물 찌꺼기가 흠집에 끼어 미생물 번식 가능성이 있으므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식초·토마토소스와 같이 산도가 강하거나 절임·젓갈류와 같이 염분이 많은 식품은 금속 성분 용출을 증가시키므로 알루미늄 재질의 용기에 장기간 보관하지 않도록 한다.

알루미늄도 산이나 염에 쉽게 용출될 수 있어 음료나 요거트 제품의 경우 캔 내부나 용기의 뚜껑 등은 폴리에틸렌 등 합성수지제로 코팅돼 있다.

알루미늄과 같은 금속제는 전자레인지에 넣어 사용할 경우 마이크로파가 투과되지 못하고 반사돼 식품이 가열되지 않을 뿐 아니라 끝이 날카로운 금속에서는 마이크로파가 집중되어 스파크가 일어날 수 있다.

특히 알루미늄 호일의 경우 식품을 싸거나 식품 용기를 덮은 상태 그대로 전자레인지에 넣지 않도록 주의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알루미늄은 체내에 흡수되는 양이 매우 적고 흡수된 알루미늄도 대부분 신장에서 걸러져 체외로 배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과다노출 시 구토, 설사, 메스꺼움 등을 유발하는 물질이긴 하지만 현재까지 알루미늄 식기를 통해 섭취되는 알루미늄의 양은 위해 우려가 없다"고 말했다.

 yo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피플

"평창올림픽 G-200
 지속성장 가능 올림픽 위해 최선"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