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사진관 메이크업 룸서 10대 여직원 성폭행 40대 징역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7-27 18:12:43  |  수정 2017-07-27 18:13:06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김지호 기자 = 자신이 운영하는 사진관의 메이크업 룸에서 10대 여직원을 성폭행한 40대에게 법원이 징역 2년6월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2부(이승원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및 감금 혐의로 구속기소 된 홍모(43)씨에게 이같이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고 27일 밝혔다.

 홍씨는 경기도에서 사진관을 운영하면서 지난해 12월 여직원 A(18)양을 사진관 내 메이크업 룸으로 데려가 출입문을 화분과 의자로 막은 뒤 성폭행한 혐의로 지난 5월 기소됐다.

 재판에서 홍씨는 "메이크업 룸의 문을 잠그지 않았고, 화분과 의자는 A양이 나가지 못할 정도의 장해는 아니었다"며 감금죄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판결문을 통해 "피고인은 화분, 의자로 문을 막은 뒤 여러 성적인 행위를 요구하고 성관계까지 했다"며 "이러한 행위는 유형적 장해를 두는 한편 신체적, 심리적으로 압박해 피해자를 방에서 나가지 못하게 한 것으로 명백히 감금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의 죄가 매우 무겁고 사회적 비난 가능성이 큰 점과 피고인과 합의한 피해자가 선처를 바라는 점 등을 두루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kjh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